머니투데이

정의선이 '30년 적자' 美로봇기업에 투자한 이유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1.09.13 14: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자동차그룹이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에게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시연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현대자동차그룹이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에게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시연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인류를 위해" 모빌리티와 로봇 분야에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정 회장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등의 기술에 대한 투자를 하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목적은 결국 우리들과 우리 후손을 포함, 모든 인류의 편안함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로보틱스는 기술 자체가 목적이 아닌 오로지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앞으로 안전성 등에 중점을 두고 기술을 차근차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포럼에서 로보틱스 연구개발 현황 및 미래 발전 방향 등을 발표했다. 최근 인수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첫 상용화 제품인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시연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인수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가치는 당시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2482억원)로 평가됐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의 발언대로 인간을 위한 기술개발을 목표로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웨어러블 로봇으로 대표되는 관절로봇기술, AI(인공지능)서비스로봇기술, 인류의 이동성에 혁신을 가져올 로보틱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핵심 기반 기술을 내재화하고, 새로운 미래 로보틱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은 이날 주제 발표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스템들은 센서 퓨전을 통한 환경인지기술, 인공지능을 이용한 판단기술, 메카트로닉스를 이용한 제어기술 등 기본적인 로봇 시스템 구성과 매우 유사하다"며 "이 점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서 로보틱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등 현대차그룹의 기술 역량이 로보틱스 기술 개발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의 파급력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현 랩장은 "로봇 산업은 하나의 제품 안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함께 개발되고 발전해야 하는데 이점은 자동차 산업과 유사하다"며 자동차를 개발하며 쌓은 역량이 로봇 기획, 제작, 운영 프로세스에 그대로 녹아들 수 있다는 것이 현대차그룹이 가진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모빌리티포럼은 국내 모빌리티 산업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정책을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7월 출범했다. 여야 총 57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을 비롯해 국회 모빌리티포럼 공동대표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과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포럼 소속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권 의원은 "모빌리티는 다양한 산업 간의 융합을 특징으로 하는데, 로봇은 특히 모든 최첨단 기술이 총 집적된 분야로 활용이 무궁무진하다"며 "마침 국내 기업에서 세계적인 로봇 기술을 갖춘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인수한 만큼 앞으로 우리가 선도국가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도 "향후 현대차 등 우리나라 기업들이 모빌리티와 로봇 분야 간 융합의 선구자로서, 인류의 이동성에서의 혁신과 함께 새로운 사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모빌리티 산업이 추구하는 다양한 영역과 자연스러운 융합을 바탕으로 관련 주체 사이의 상호 협력을 이루는 포지티브-섬 사회의 실현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