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자동차 생산 4.4% 올라도…국산차 내수는 하락 "역차별 때문"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1.09.13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해외시장의 자동차 수요가 회복되면서 올해 자동차가 366만대 생산된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수출 덕에 전체적인 자동차 생산량은 오르겠지만 국산차의 내수시장 부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 국내자동차산업의 생산이 전년대비 4.4% 증가한 366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보고서는 완성차 업체 5개사의 산업동향담당자, 산업연구원 전문가와의 인터뷰 등을 통한 델파이기법과 추세연장을 활용해 작성됐다.

보고서는 코로나로 위축됐던 해외시장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수출이 전년대비 14% 증가한 214만대를 기록해 성장세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SUV, 친환경차(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 등 고가차종 비중이 확대되면서 전년대비 수출대수가 28.3% 오를 전망이다.



미국, 유럽연합(EU)지역 등 주요시장 회복세로 돌아선데다가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원자재 의존도가 높은 러시아, 중동, 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수요도 회복이 예상되면서다.

반면 내수시장은 국산차의 부진이 계속될 전망이다. 협회는 내수시장의 수입차 생산은 9.1% 증가한 33만대를, 국산차는 5.8% 감소한 151만 대로, 전체적으로 3.5% 감소한 184만대를 예측했다.

협회는 "국산차는 하반기 개소세 30% 인하 연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실적호조에 따른 역기저효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차질 지속, 신차출시 저조 등으로 전년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입차는 인터넷 판매 확대, 수입차 대중화 전략 등 공격적인 가격인하, 신차출시 확대, 고급승용차 수요 증가, 전기차 판매 확대 등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7월까지의 국내자동차 산업동향과 유사한 전망이다. 지난 7월까지 국내 자동차 산업 생산은 수출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7.0% 증가한 211만대로 나타났다.

수출 역시 전년동기 대비 23.1% 증가한 124만대를 기록했다. 내수판매는 3.2% 감소한 106만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지난해 동기대비 6.8% 감소한 반면 수입차는 18.2% 증가해 국산차와 수입차간 증감률이 확대됐다.

협회는 이에 대해 세제에 따른 역차별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수입차의 증가 추세는 국산차와 수입차간의 역차별 문제가 크게 작용되고 있다"며 "개별소비세의 과세시기가 국산차는 출고(공장도) 가격, 수입차는 통관(수입신고가격) 기준으로 부과해 국산차 판매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산업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반도체 수급 불안 등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최근 완성차 5개사의 성공적 노사협상 타결 등 자동차업계는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노력을 기울여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도 국산차와 수입차간 개별소비세 부과시점 동일 적용, 완성차업체의 중고차 매매업 진입관련 수입차와의 역차별 개선 등을 통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수입차와 동등조건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여건을 개선해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