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클라우드 전환, 중소기업은 못한다?…전문 지원 대폭 활용해야"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2021.09.08 17: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클라우드·DX 프론티어] 장이환 인프라닉스 상무

장이환 인프라닉스 ICT웍스사업팀 상무. /사진=인프라닉스장이환 인프라닉스 ICT웍스사업팀 상무. /사진=인프라닉스




많은 기업들이 비대면 회의와 각종 사업의 활동 무대를 온라인으로 옮기면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하지만 각 기업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란 쉽지 않다.

장이환 인프라닉스 ICT웍스사업팀 상무는 8일 머니투데이가 진행한 'K-클라우드·DX 프런티어 웨비나'에서 "많은 기업들에서 클라우드 전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자사 ICT웍스 어드바이저를 통해 전문가 집단을 구성해 아이디어와 기술적 제안을 같이 제공하며 맞춤형 솔루션을 드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ICT웍스'(ICTWorks)는 기존 전산실에서 수행하던 역할을 클라우드(가상공간)화한 것이다. 중·소 규모의 기업·기관·단체가 ICT웍스를 이용하면 전산실을 운영하는 것보다 비용·인력·편의 측면에서 효율적이다. 최근에는 수요기업 선택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서비스 요금 체계를 월 단위, 개수 체계로 변경, 등록했다.



인프라닉스는 올해 조달혁신제품 및 클라우드 SaaS 선도이용지원사업에도 선정되며 공공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장 상무는 이날 △국회도서관 국가 학술정보 융합데이터 운영 △안산도시공사 거주자 우선주차시스템 지원 △광양시청 축제 통합관리플랫폼 관리 등 클라우드 전환 지원 사례를 소개했다.


인프라닉스는 이 같은 공공 분야 클라우드 운영관리 경험을 기반으로 향후 기업 등 민간 분야로도 영역을 대폭 넓혀가겠다는 방침이다. 장 상무는 "4년간 90여개 공공기관 대상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 사업 수행 경험을 통해 최적의 솔루션을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인프라닉스 운영전문센터인 M-센터에서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며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클라우드 전환, 중소기업은 못한다?…전문 지원 대폭 활용해야"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