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0 찍을때 삼성전자 3.5조 던진 국민연금…사들인 종목은?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2021.08.24 04:27
글자크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위치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국민연금 서울남부지역본부 모습. 2016.12.2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위치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국민연금 서울남부지역본부 모습. 2016.12.2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민연금이 올 1~2월 국내 주식시장에서 삼성전자 (77,400원 ▼800 -1.02%), LG화학 (398,000원 ▼6,000 -1.49%), SK하이닉스 (189,900원 ▼3,100 -1.61%) 등 코스피 우량주를 대거 순매도했다. 특히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한 시기 삼성전자를 3조 5000억원 어치 판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코스피, 코스닥 시장 순매수·순매도액 상위 20개 종목'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올 1~2월 삼성전자를 3조 5255억원 순매도했다.



국민연금은 시장 교란 등을 막기 위해 최소 6개월전까지 순매수·순매도액만 공개하고 있다.

국민연금 연초 삼성전자 가장 많이 팔았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 삼성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2021.8.13/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 삼성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2021.8.13/뉴스1


국민연금이 연초 2개월 사이 가장 많이 매도한 주식은 삼성전자였다.

올 1~2월은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하는 등 상승 곡선을 이어가던 때다. 당시 삼성전자 주가는 8만원대 초반에서 9만1000원까지 상승하는 등 '10만전자'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던 때였다. 연기금 등 기관(7조7166억원)과 외국인(5조8216억원)의 순매도세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가 13조2459억원을 사들이며 주가를 떠받쳤다.

국민연금은 같은 기간 삼성전자 다음으로 LG화학(7830억원), SK하이닉스(6857억원), 현대차 (244,000원 ▼3,000 -1.21%)(5450억원), NAVER (187,300원 ▼1,200 -0.64%)(5152억원), 삼성SDI (431,000원 ▼10,500 -2.38%)(4558억원) 등의 순으로 순매도했다. 주로 국민연금이 내다판 주식들은 반도체, 2차전지 산업 관련 종목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 비중을 줄이는 과정에서 삼성전자 등 대형 우량주를 매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 말 기준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은 전체의 20.2%로 앞으로 이 비중을 줄여 2026년 14.5%까지 비중이 축소된다.

국내 주식 보유 비중을 쉽게 낮추기 위해선 시가총액 비중이 높은 삼성전자 등 우량주를 중심으로 주식을 파는 게 유리하다. 또 당시 코로나19(COVID-19) 상황 속 폭락장을 거친 뒤 당시 많이 올랐던 삼성전자 등 대형 우량주를 매각해 차익을 실현한 목적도 있다.

코스닥 시장에선 CJ ENM (83,300원 ▲400 +0.48%)을 483억원치 가장 많이 순매도했다. 이어 케이엠더블유 (15,220원 ▲10 +0.07%)(354억원), JYP Ent. (60,000원 ▼100 -0.17%)(254억원), 오스코텍 (32,800원 ▲1,900 +6.15%) 250억원, 씨젠 (22,300원 ▲50 +0.22%)(243억원) 순으로 많이 팔았다.

국민연금이 연초 '픽'한 종목은?
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 사옥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 사옥
반면 같은 기간 국민연금은 S-Oil (68,800원 ▼700 -1.01%)을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올 1~2월 사이 국민연금은 S-Oil을 945억7100만원어치 순매수했다. 뒤를 이어 LG디스플레이 (10,280원 ▼390 -3.66%)(942억 3100만원), 삼성바이오로직스 (788,000원 ▲4,000 +0.51%)(895억 6000만원)을 순매수했다.

이 같이 국민연금 순매수 순위에는 바이오 산업이나 친환경 대체에너지 산업 같은 미래 산업 분야 주식이 대거 포함됐다. 솔루스첨단소재 (16,350원 ▼500 -2.97%)(345억원), 한미약품 (324,500원 ▲2,500 +0.78%)(292억원), SK바이오팜 (89,600원 0.00%)(279억원), 두산퓨얼셀 (21,350원 ▼400 -1.84%)(238억원) 등이 이에 해당한다.

또 주목할만한 점은 아이돌그룹 BTS가 속한 하이브 (193,900원 ▼100 -0.05%) 주식도 790억900만원 순매수했다는 점이다. 엔터테인먼트 종목으론 유일하게 4위에 올랐다. 국민연금은 지난 7월까지 하이브 주식 매각을 통해 약 2800억원 가량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코스닥 시장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 (75,900원 ▼4,500 -5.60%)를 375억원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이어 레고켐바이오 (68,700원 ▲1,600 +2.38%) 158억원, 케이아이엔엑스 (88,200원 ▼1,000 -1.12%) 148억원,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3,150원 ▲350 +0.82%) 104억원 등이다.

조명희 의원은 "저출산과 고령화로 국민 노후를 책임질 국민연금의 재정 기반은 앞으로 갈수록 취약해질 것"이라며 "국민연금은 기금운용의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에 두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