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투자심리 반도체株, 이와중에 '안전한 투자처' 꼽힌 이 종목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1.08.17 07:48
글자크기
'최악' 투자심리 반도체株, 이와중에 '안전한 투자처' 꼽힌 이 종목


삼성전자 (81,300원 ▼2,400 -2.87%), SK하이닉스 (184,100원 ▼3,300 -1.76%) 등 반도체 대장주가 최근 급락하면서 얼어붙은 반도체 업종 투자심리에도,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 유니셈 (9,180원 ▼200 -2.13%)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처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7일 유니셈에 대한 보고서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비메모리 반도체 장비의 매출 비중이 높아진 점, 스크러버 응용처가 확대돼 ESG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는 모습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유니셈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4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51.1% 증가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861억원, 순이익은 118억원으로, 각각 52.8%, 51.0% 늘었다.



통상 1분기 실적이 가장 양호한 편인데 올 2분기에는 1분기보다 실적이 더 좋았다. 전방 산업에서 비메모리 파운드리 투자에 따른 수혜와 식각 공정용 스크러버 수요 증가 덕이다.

유니셈은 올해 상반기에 주요 투자 프로젝트가 마무리된다. 전반적으로 상고하저의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매출이 매 분기 증가할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상반기와 달리 3분기 매출은 주로 해외 고객사향 반도체 장비와 디스플레이 장비에서 발생할 것"이라며 "유니셈의 장점은 국내 고객사 내에서 점유율이 매우 높을 뿐만 아니라 중국 및 일본 고객사향으로도 장비 매출이 꾸준히 발생한다는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업종에 관한 투자 심리가 최근 급격하게 악화됐고 대형주와 중소형주가 함께 주가 하락을기록하고 있지만 유니셈은 중소형주 중에서, 그리고 반도체 장비 업종 내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