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현빈보다 잘 될 것"…홍석천, 임영웅 성공 알아본 '스타 감별사'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8.05 0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캡처/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임영웅이 자신의 성공을 일찌감치 알아봤던 방송인 홍석천과 재회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시절인연 친구들과 함께하는 '뽕면가왕'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영탁의 친구로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 출연으로 인연을 맺은 배우 박준규가 나왔다. 장민호의 시절인연은 배우 이상우였다. 그는 아내 김소연이 추천해준 다리찢기 개인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등장한 것은 홍석천이었다. 홍석천은 임영웅의 시절인연 친구로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영웅은 "(데뷔 전) 제가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에서 나갔을 때 석천이 형님이 '내가 데려갈 거야. 내가 키울 거야' 얘기하셨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홍석천은 " '이 친구는 박현빈보다 더 잘 될 것'이라고 하면서 (임영웅을) 내가 키울 거라 얘기했었다. 제가 정확히 보는 눈이 있다. 감별사다. 딱 스타 감별사였다"고 말했다. 임영웅의 스타성을 한눈에 알아봤던 것.

홍석천은 임영웅이 성공한 후 처음 만나게 된 것이라고.


홍석천은 "(임영웅의 성공에) 포천 달려갈 뻔 했다. 어머님 미용실에 머리 자르러 갈 뻔했다. 그런데 머리 자를 게 없어서 못 갔다"며 아쉬워 했다.

이에 MC 붐은 "그 정도로 응원을 했다. 전세계 어떤 사람보다 '미스터트롯'을 가장 재밌게 본 사람"이라고 홍석천을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