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황정민 "배우 그만두고 유학갈까 고민…아내가 닥치라고"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2021.08.02 20:4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황정민 / 사진제공 = NEW배우 황정민 / 사진제공 = NEW




배우 황정민이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황정민은 2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배철수는 황정민에게 "배우라는 직업을 천직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황정민은 "천직이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며 "물론 제 일을 너무 사랑하고 열심히 하고 있지만 저는 늘 이 세상에 제가 잘하는 일이 배우 말고 또 있을 거라고 꿈꾸면서 산다. 제가 또 잘하는 일이 뭘지 궁금하다"고 답했다.

배철수는 "배우 말고 잘하는 일이 뭐냐"고 물었고, 황정민은 "악기 다루는 일 좋아해서 취미로 열심히 배우고 있다.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 때문에 드럼 치는 걸 배웠다. 요즘은 첼로를 배우고 있다. 첼로가 너무 훌륭하고 재밌다. 어렵기는 하지만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철수는 "제대로 선생님한테 배우는 거냐"고 물었고, 황정민은 "레슨을 받고 있다"며 "이전에는 8년 정도 클라리넷을 배웠다. 한번은 배우를 그만두고 유학가서 재즈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해서 아내한테도 말해봤다"고 밝혔다.

이에 배철수가 깜짝 놀라며 "아내 분은 말도 안 된다고 하지 않았냐"고 묻자, 황정민은 "아니다. '닥치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