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핫 서머 핫 디바들의 컴백대전

머니투데이 한수진 기자 ize 기자 2021.08.02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선미 소미 CL 효연 무더위와 한판대결

전소미,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전소미,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8월 사랑받는 여성 솔로 가수들의 컴백 대전이 펼쳐진다. Z세대를 대표하는전소미를 비롯해 컨셉트 장인 선미, 카리스마 끝판왕 씨엘, 그리고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효연까지. 이름만 들어도 가슴 설레는 솔로 아티스트들이 컴백 봇물에 가요계는 벌써부터 열기로 가득하다. 이번엔 어떤 음악으로 청자들을 즐겁게 할까?


첫 주자는 막내 전소미다. 2일 오후 6시 새 싱글 '덤덤(DUMB DUMB)'을 발매하며 1년 만에 컴백한다. 특유의 키치한 매력과 업그레이드된 음악, 퍼포먼스로 청자들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덤덤'은 미니멀한 구성의 편곡과 사랑하는 사람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소녀의 순수한 마음을 담은 노래다. 후렴에서 떨어지는 신선한 드롭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다. 경쾌하면서도 강렬한 퍼포먼스 뒤 반전 매력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덤덤'에는 '버스데이(BIRTHDAY)'와 '왓 유 웨이팅 포(What You Waiting For)'에 이어 또 한번 히트곡메이커이자 더블랙레이블 대표 프로듀서인 테디(TEDDY), R.TEE, 24가 의기투합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전소미 역시 직접 작사에 참여해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더해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선미,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선미,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다음 주자인 선미는 6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1/6'을 발매한다. '보랏빛 밤' '꼬리' 등의 싱글곡으로만 대중을 찾았던 선미는 무려 3년만에 미니앨범을 선보인다. 특히 '컨셉트의 장인'이라 불리는 선미답게 이번엔 좀비와 중력 테마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키치하면서도 러블리한 컨셉트 포토에 이어, 뮤직비디오 티저를 통해 좀비와 파격적인 액션신을 보여주며 예상치 못한 반전의 매력으로 컴백 분위기를 예열했다. 이번 앨범엔 타이틀곡인 '유 캔트 시트 위드 어스(YOU CAN’T SIT WITH US)'를 비롯해 총 6곡이 담겼으며, 이중 4곡에 선미가 작곡자로 참여해 특유의 '선미팝'을 선보일 계획이다. 매번 예상치 못한 새로운 컵셉트와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선미의 새 노래에 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씨엘, 사진제공=베리체리씨엘, 사진제공=베리체리
독보적인 카리스마의 소유자 씨엘(CL)은 이달 중 첫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최근 강다니엘 소속사인 커넥트엔터테인먼트와 국내 매니지먼트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첫 행보라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정규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 1일 싱글 '+5 STAR+'를 발매하며 전초전을 치렀다. 특유의 공감각적인 사운드로 벌써부터 청자들의 반응이 뜨거운 상황. 독보적인 걸크러시 컨셉트로 사랑 받아온 만큼 첫 정규 앨범을 통해서도 파격적인 음악색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노래, 랩, 퍼포먼스까지 두루 갖춘 만능인 만큼 또 어떤 다양성을 품고 글로벌 음악팬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소녀시대 멤버 효연도 8월 중 새 싱글을 발매한다. 지난해 10월 SM스테이션을 통해 발매한 '씽크 어바웃 미(Think About Me)'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효연은 솔로 아티스트로는 HYO라는 닉네임으로 활동, 소녀시대 음악과는 상반된 모습으로 자신만의 음악색을 다지고 있다. 강렬한 전자음을 활용한 일렉트로니카가 주 장기. 이번 새 싱글 역시 비슷한 결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HYO만의 화려한 사운드로 올 여름 가요계를 더욱 뜨겁게 덥힐 것으로 기대된다.


이렇듯 코로나19로 침체됐던 가요계에 신선한 음악으로 활기를 불어 넣을 솔로 아티스트들의 줄 컴백. 특히 이들 모두 글로벌한 인기를 모은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만큼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팬들의 이목도 함께 집중돼 있다. 다채로운 면면으로 전 세계 음악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이들의 새 노래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