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혼' 엄영수와 결혼한 에스더…"재력가? 노후 걱정없을 정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8.02 09: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엄영수의 세 번째 아내 에스더(이경옥)가 미국에 있는 자녀들의 반대에도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코미디언 엄영수 이경옥 부부가 신혼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엄영수의 세 번째 아내 에스더(이경옥)는 재혼을 결심한 것에 대해 "처음엔 재혼을 굉장히 망설이고 눈치를 봤다. 엄영수는 결혼 두 번을 실패하지 않았나. 세 번 이혼하면 안 되지 않냐"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여러 사람이 내 인생 살아주는 건 아니기 때문에 (주변 편견을) 무시하고 내가 택한 거다. 내가 택한 인생을 책임지고 잘 하려면 잘 살아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에스더는 "전 남편과 사별했다. 그 기간이 감당 못할 만큼 힘들었다. 마음이 힘들었을 때 위로가 되고 힐링이 됐다"며 엄영수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에스더는 처음에는 엄영수와의 재혼을 집안에서 반대했다고 했다. 에스더는 "왜 하필 이혼 두 번이나 한 시끄러운 사람하고 재혼하냐고 하더라. 특히 엄마는 조용히 살라고 반대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영수를 선택한 것에 대해 에스더는 "한국에서 많은 사람 만났는데 그 사람들이 다 '좋은 사람'이라 말해주더라. 그래서 그때 믿음이 많이 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영수가 이혼을 두 번 했지 않나. 피치 못하게 할 수도 있는 거니까. 저희 어머니는 평생 (이혼) 한 번도 힘든데 두 번이면 상처가 더 많겠나. 무조건 잘하라고 하셨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김보화, 팽현숙, 김현영이 엄영수의 사무실로 찾아와 에스더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에스더는 이들이 자신이 '갑부'라는 소문이 있다고 호들갑을 떨자 "마음은 갑부다"라고 우문현답을 내놨다.

이후 에스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의류업에 종사하다가 현재는 애완동물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애완동물 백화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자신이 재력가라는 소문에 대해 "아니다. 그건 생각하기 나름인데 그냥 미국에서 열심히 일했다. 노후 대비에 걱정없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결혼식 모습도 최초로 공개됐다.

엄영수는 "늘 성실하고 착실한 모범적인 신랑이 되겠다"고 했고, 에스더 역시 "뒤에서 조용히 작은 내조를 해서 남편에게 도움이되는 아내가 되겠다"며 사랑의 서약을 나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