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어서와' 핀란드 3인방 김장 도전…빌푸 "김치, 한국 최고의 상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7.29 22:3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어서와' 핀란드인 빌푸가 한국 김치를 극찬했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에서는 한식당 오픈을 위해 대구에 내려간 핀란드 3인방 빌푸, 빌레, 사미의 모습이 펼쳐졌다.

3인방은 빌푸의 장모님표 레시피로 식당에 내놓을 김치를 만들었다. 사미는 "좋은 킥이었다. 첫 맛은 악수하고 끝 맛은 급소 발차기 하는 맛"이라며 만족해했다. 하지만 한국인 입맛에는 조금 짠 맛이었다.



이에 빌푸는 남은 양념장에 물을 추가해 김치통에 넣었다. 주변 제작진은 경악했고 빌레는 낌새를 알아챘지만 빌푸는 이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우여곡절 끝에 김치가 완성된 후 빌푸는 홀로 편의점과 카페를 다녀왔다. 한국까지 날아와 고생해 준 두 친구를 위해 군대에서 즐겨 먹었던 고추참치 라면, 맥주, 삶은 계란을 만들었다.


빌푸 특식을 먹던 빌레는 문득 "누가 김치를 만들었을까?"라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빌레는 청어를 발효시킨 스웨덴 음식 '수르스트뢰밍'과 비교하며 "김치도 실수로 만들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치의 탄생 스토리를 상상하던 빌레는 "저 김치통 안에서 마법이 일어나는 거잖냐"며 경이로움을 드러냈다. 빌푸는 "김치는 한국의 최고의 상품"이라며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