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JB금융 상반기 순익 2784억…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2021.07.27 16: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JB금융지주 제공/사진=JB금융지주 제공




JB금융지주가 역대 최대 상반기 순이익을 냈다. 금리 상승 등 영향으로 이자이익이 늘어난 가운데 비은행 계열사의 약진으로 비이자이익이 크게 늘었다.

JB금융은 2021년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7.9% 증가한 278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2분기 순이익은 14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2% 증가했다. 손익 특이 요인을 제외할 경우엔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30.2% 늘었다.

비은행 계열사의 실적 증가가 두드러졌다. JB금융의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6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7% 증가했다. 특히 JB우리캐피탈은 연결 기준 순이익이 107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95.1%, 약 2배 증가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총 영업이익 중 비이자이익 비중은 올 1분기 7.2%에서 2분기 9.1%로 확대됐다.



금리 상승 추세에 힘입어 이자이익도 늘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6866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11.2% 늘었다. 순이자마진(NIM) 개선이 영향을 끼쳤다. 전북은행·광주은행의 NIM은 지난해 4분기부터 지속 개선됐다. 두 은행 합산 NIM은 지난해 4분기 2.24%에서 올 1분기 2.33%, 2분기 2.43%로 늘어났다.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ROE(자기자본순이익률)는 그룹 기준 14.5%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3.8%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JB금융은 2019년부터 10%대 ROE를 유지하고 있다. 금융권 최상위 수준이다.

자산건전성은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건전성 우려에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3개월 이상 연체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그룹 0.65%로 전년 동기 대비 0.07%포인트 개선됐다. 연체율은 그룹 0.59%로, 전 분기와 비교해 0.05%포인트 안정됐다.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0.15%포인트 개선된 0.26%로 나타났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