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Asia마감]中 규제 우려에 기술주 약세…홍콩 1%대 하락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2021.07.23 17:2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3일 아시아 증시가 대체로 하락했다. 중국 당국이 자국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에 강력한 처벌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중국 테크주가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중국 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0.68% 밀린 3550.40으로 거래를 마쳤고, 대만 자취엔지수는 전일과 거의 같은 1만7572.92로 마감했다. 현지시각 오후 3시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1.3% 하락한 2만7353.53을 기록했다.

앞서 중국 당국이 디디추싱에 강력한 처벌을 검토 중이라는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 여파 등으로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형 테크 기업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텐센트 홀딩스가 2% 가까이 하락세며, 알리바바 그룹이 0.9% 약세다. 배달앱 업체 메이투안도 약 2% 하락세다.



블룸버그는 소식통들을 인용, 중국 당국이 디디추싱에게 벌금부터 일부 사업장 폐쇄에서 상장폐지까지 검토 중이며, 알리바바에 물린 사상 최대 과징금 28억달러보다 더 큰 과징금을 디디추싱에게 부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에 디디추싱 주가는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11% 폭락했다.


디디추싱은 뉴욕 상장 직후인 이달 초 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중국 당국은 자국 앱에서 디디추싱의 앱 다운로드를 금지시킨 상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재 중국 당국은 특히 정보 보안을 문제 삼고 있다고 한다.

한편 일본 증시는 전날 '바다의 날'에 이어 이날 '체육의 날'로 휴장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