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흑인이라 못 입은 웨딩드레스…70년 기다린 '가장 아름다운 신부'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1.07.24 21: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된 94세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리카 터커 페이스북 갈무리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된 94세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리카 터커 페이스북 갈무리




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된 94세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ABC와 KSBY 등은 앨라배마주(州) 버밍엄에 거주하는 94세 여성 마사 터커가 손녀의 도움으로 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됐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터커는 남편과 결혼한지 거의 70년이 흘렀지만 한 번도 웨딩드레스를 입어보지 못했다. 터커가 결혼식을 올린 1952년에는 인종차별이 극심했던 탓에 흑인 여성은 웨딩드레스숍 출입조차 금지됐기 때문이다. 결국 터커는 웨딩드레스 대신 다른 사람에게 빌린 푸른색 드레스를 입고 식장에 들어서야 했다. 터커의 마음 한 켠에는 웨딩드레스를 입어보지 못한 아쉬움이 남아있었다.



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된 94세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리카 터커 페이스북 갈무리70년 만에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게 된 94세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리카 터커 페이스북 갈무리
그런 터커의 꿈이 이뤄진 건 이달 초다. 당시 터커는 손녀 안젤라 스트로지어와 함께 영화 '구혼 작전'(Coming to America)을 관람했다. 터커의 눈길을 끈 것은 리사 맥도웰 역의 배우 샤리 헤들리가 입고 등장한 분홍색 웨딩드레스였다. 안젤라는 터커가 "항상 웨딩드레스를 입어보고 싶었다"고 속삭이는 것을 듣고 이를 가족들에게 알렸다.

이후 터커의 가족들은 그를 근처 웨딩드레스숍으로 데려갔다. 터커는 그토록 원했던 흰색 웨딩드레스를 직접 입어보며 "드레스를 벗고 싶지 않다"고 감격스러운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또 다른 손녀 에리카는 페이스북을 통해 웨딩드레스를 입고 미소짓는 터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안젤라는 "할머니는 우리를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셨다"며 "그런 할머니의 소원을 들어드리는 건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터커에게 결혼식 피로연도 열어줄 계획이다. 피로연에는 터커의 자녀 4명과 손주 11명, 증손주 18명, 고손주(증손주의 자녀) 1명 등 많은 이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