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네이버, 목표가 60만원 나왔다…"하반기 날아오른다"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2021.07.23 08: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네이버 본사네이버 본사




현대차증권은 23일 NAVER (403,000원 1000 +0.2%)에 대해 실적 입증과 더불어 하반기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55만원에서 60만원으로 상향했다. 전일 종가는 44만원이다.

전날 네이버는 올해 2분기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4% 증가한 1조6635억원, 영업이익은 8.9% 늘어난 335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분기 연결 매출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외형 성장률은 높아진 베이스에도 전분기에 이어 30% 수준을 유지한 점은 긍정적"이라며 "성장 기여는 서치플랫폼이 22% 매출이 급증하며 전사를 견인했고, 쇼핑(43%) & 금융(41%)은 상호 시너지 및 시장 초과성장 기조를 재확인했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2분기 영업수익이 당사 전망치(1조6292억원)를 상회한 가장 큰 원인은 성장한 서치플랫폼 매출에 기인한다"며 "2분기(4~5월 합산) 검색외 온라인광고 시장점유율은 21.9%로 파악되며, 이는 2019년 1분기 이래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커머스는 전년 대비 43% 매출액이 급증하며 전망치(26%)를 크게 상회했고, 핀테크도 2분기 네이버페이 결제액 9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수준 성장률을 달성했다"며 "콘텐츠의 경우 V LIVE가 영업 단에서 빠진 효과로 매출 성장률은 28%로 아쉬운 수준이었지만 웹툰은 연재형 전환 효과가 가시화되며 53%로 회복했다"고 판단했다.


현대차증권은 네이버의 내년 EPS(주당순이익) 전망치를 상향하며 목표가도 올렸다. 김 연구원은 "광고시장 1위로서의 차별화된 존재감이 압도적 성장률 및 수익성으로 확인됐다"며 "커머스와 핀테크가 확고한 상호 시너지를 보여주며 40~50%대 고성장세를 기록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콘텐츠부문도 웹툰의 빠른 회복 기조 및 메타버스발(發) 재평가가 확실시된다"며 "클라우드, AI(인공지능) 등 미래 먹거리 선투자도 활발하다"고 평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