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쇼트트랙 → 야구 국대' 이색 이력 은메달리스트, 美 개막식 기수 맡았다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1.07.22 21: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에디 알바레즈(중앙)./AFPBBNews=뉴스1에디 알바레즈(중앙)./AFPBBNews=뉴스1




2014 소치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은메달리스트였던 에디 알바레스(31)가 2020 도쿄 하계 올림픽에서 미국 대표 기수를 맡았다.

일본 매체 풀카운트는 22일(한국시간) 이번 올림픽에서 미국 국가대표팀 개막식 기수를 맡게 된 알바레스가 눈물 흘린 사연을 소개했다.

7년 전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선수로 출전했던 알바레스는 5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세월이 흘러 야구로 종목을 전환한 알바레스는 이번에도 국가대표로 선발돼 동·하계 올림픽에 모두 출전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가 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에 따르면 야구 선수가 올림픽 기수 역할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알바레스는 "올림픽 개막식 기수로 나설 선수 중 하나로 선정돼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 쿠바계 미국인 2세로서 내 이야기는 전형적인 아메리칸 드림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가족은 이 순간까지 많은 것을 희생해왔다"고 기뻐했다.

알바레스의 이색 이력이 화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이 끝난 후 그는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프로 야구 선수로서 꿈을 이뤘다. 차츰 발전해 트리플 A까지 올라갔고 2019년에는 마이애미로 팀을 옮겨 101경기 12홈런 43타점 12도루, 타율 0.323 OPS 0.978로 커리어하이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마이애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선수단 구성에 어려움이 있었고, 알바레스는 메이저리그 데뷔까지 이뤄내 많은 관심을 받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12경기에 출전해 타율 0.189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올해 트리플 A에서 다시 좋은 모습을 보였고 이번에는 미국 야구 국가대표팀으로 발탁돼 또 한번 메달을 노리게 됐다.

에디 알바레즈는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에 쇼트트랙 선수로 출전했다./AFPBBNews=뉴스1에디 알바레즈는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에 쇼트트랙 선수로 출전했다./AFPBBNews=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