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주노총 23일 원주 집회 강행…"이기적이다" 비판 쏟아져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21.07.22 17: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1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청폐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노조는 직무무관 수당 차별 철폐 및 임금격차 해소 예산을 편성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집회 참가자 중 3명이 코로나19 확진된 것과 관련해 방역 책임을 전가하려 한다며 비판했다. 2021.7.21/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1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청폐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노조는 직무무관 수당 차별 철폐 및 임금격차 해소 예산을 편성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집회 참가자 중 3명이 코로나19 확진된 것과 관련해 방역 책임을 전가하려 한다며 비판했다. 2021.7.21/뉴스1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3일 강원도 원주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집회의 취지와는 별개로 전국적으로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는 현 시점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22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오는 23일 원주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건보공단 콜센터 조합원들을 중심으로 1200여명이 모여 집회를 열 예정이다. 집회를 통해 고객센터 상담사의 직접 고용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이 고객센터 지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면 (집회를) 취소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사실상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민주노총이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할 경우 당국과의 충돌 가능성이 우려된다.

원주시는 오는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모든 집회에 대해 4단계 기준인 1인 시위만 허용한다.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조치키로 했다.

강원경찰청은 이날 "원주시의 3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 및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표에 따라 오는 23일 집회는 원천 봉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원주시의 금지명령에도 불구하고 불법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고 법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로 간주해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민주노총의 집회 강행에 대한 부정적인 목소리가 높다. "집회의 취지가 어떠하든 다수의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는 행동은 옳지 못하다" "방역에는 예외가 없다고 했는데 민주노총은 예외인가" "너무 이기적이다. 폭염에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 생각을 조금이라도 해보길 바란다"며 비판했다.

한편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842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보였다. 원주에서도 매일 확진자가 발생해 15~21일 주간 확진자는 49명이다. 특히 21일 13명에 이어 22일에도 오전 10시까지 14명이 확진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