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석열, 부인 '실적 부풀리기' 의혹 "업체 인수 실적 귀속된 것"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2021.07.22 18: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김의겸 의원 의혹 제기에 반박… "근거 없는 의혹 제기 유감"

코바나와 맨인카후스의 영업양수도계약서 일부와 코바나의 등기사항전부증명서. /사진제공=윤석열 캠프.코바나와 맨인카후스의 영업양수도계약서 일부와 코바나의 등기사항전부증명서. /사진제공=윤석열 캠프.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가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기획 실적 허위 의혹에 "해당 업체를 인수해 과거 실적이 모두 귀속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캠프는 22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김 의원이 제기한 '까르띠에 소장품전' 관련 전시 이력이 부풀려졌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김건희씨가 대표인 코바나컨텐츠가 2008년 국립현대미술관 산하 덕수궁미술관에서 열린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자사의 주요 전시로 선정해 홈페이지에 기재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의원에 따르면 국립현대미술관은 해당 전시는 까르띠에와 공동주최한 전시라며 코바나컨텐츠에 전시 이력 삭제를 여러 차례 요청했다. 이를 근거로 "관여하지도 않았던 전시를 회사 실적으로 포장해 홍보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캠프는 당시 소장품전 홍보대행사는 '맨인카후스'라는 업체로, 까르띠에 브랜드를 보유한 리치몬드그룹의 한국법인 리치몬드코리아가 맨인카후스와 홍보대행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2009년 코바나가 맨인카후스와 포괄적 영업 및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 맨인카후스가 보유한 전시기획 및 홍보대행 영업 이력이 코바나로 모두 귀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계약서 일부와 코바나의 등기사항전부증명서를 공개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최근 3~4년간 코바나에 계속해서 전시이력 삭제를 요청했다"는 김 의원의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 캠프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삭제 요청을 한 시점은 2019년 말부터 2020년 초 사이며, 위 요청에 따라 코바나콘텐츠는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과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홈페이지에서 소장품전 관련 내용을 바로 삭제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코바는 문화예술계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전시를 지속적으로 기획, 주관해왔으며 전시 실적이나 이력을 부풀릴 이유가 없다"라며 "현직 국회의원이 제대로 된 사실관계 파악 없이 기자회견까지 자청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한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한편 윤 캠프는 이날부터 법률팀 페이스북 계정을 별도로 운영한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을 국민들에게 직접 설명하겠다는 취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