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알베르토 "한국 미의 기준 몰라, 아내에 머리 크다고 했다가…"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2021.07.22 21: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방송화면/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방송화면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한국의 미의 기준을 몰라 아내에게 말실수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에서는 '美's 코리아'라는 주제로 대화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외국인 출연자들에게 "한국에서 집착하는 미(美) 중에 이해 되지 않는 것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한국에서) 머리 작은 게 미의 기준인지 몰랐다"며 "14년 전에 아내와 모자를 사러 갔는데 어울리는게 없길래 '네가 머리가 커서 안 어울린다'고 했다가 우산으로 맞았다"고 고백했다.



러시아 출신 다샤는 "한국에서는 얼굴이 작으면 예쁘다고 한다"며 "그런데 러시아에서 얼굴 작다는 소리 들으면 기분 나쁠 수도 있다. '나를 바보라고 생각하나'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