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K(주) C&C, 2040년 '온실가스 제로' 선언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1.07.22 10: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SK(주) C&C/사진제공=SK(주) C&C




SK㈜ C&C가 업계 최초 'RE100 가입'에 이어 '넷제로(Net Zero)'를 선언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나섰다.

SK C&C는 22일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0')를 달성하자는 '넷제로(Net Zero)' 실행 계획을 공개했다. 넷제로는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을 같도록 해 '순배출량'을 제로로 만들어 온실가스가 더는 증가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SK C&C는 넷제로 실행 방안으로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 △친환경 자가발전 투자 등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이해관계자와 협력·지원 강화 등을 제시했다.



먼저 ICT 사업 특성상 온실가스 배출량 중 99%를 차지하는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효율화에 나선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 역량을 활용해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하고 매년 전력 수요량을 3.5% 이상 절감할 계획이다.

친환경 자가발전 설비를 확충해 재생 에너지 사용 확대에도 나선다. 연내 판교와 대덕 데이터센터 건물 옥상과 주차장에 500kW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수소와 산소의 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Fuel Cell)의 도입도 검토 중이다.


ICT 기술을 활용한 고객의 넷제로 이행도 지원한다. 통신, 제조, 금융, 서비스 등 산업 현장 곳곳에 적용할 수 있는 온실가스 저감 솔루션과 에너지 생산·소비 최적화 시스템 등을 개발해 고객들이 ESG 경영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 C&C 구성원들도 폐기물 감축과 재활용 확대 등 일상 생활 속 넷제로 실천 캠페인에 참여키로 했다.

안석호 SK C&C 행복추진센터장은 "넷제로 조기 달성을 위해 RE100 활동 강화는 물론 디지털 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 감축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