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 확산 속 외인·기관 동반 '팔자'…"펀더멘털 집중할 때"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1.07.21 16: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내일의 전략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코스피가 21일 전 거래일(3232.70)보다 16.79포인트(0.52%) 내린 3215.91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1043.64)보다 1.61포인트(0.15%) 하락한 1042.03에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50.4원)보다 3.6원 오른 1154.0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2021.07.2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코스피가 21일 전 거래일(3232.70)보다 16.79포인트(0.52%) 내린 3215.91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1043.64)보다 1.61포인트(0.15%) 하락한 1042.03에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50.4원)보다 3.6원 오른 1154.0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2021.07.21. kkssmm99@newsis.com




국내 증시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 증권가에서는 코로나19(COVID-19) 재확산으로 단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펀더멘털(기초 체력)이 좋은 업종에 주목하라는 의견들이 나온다.

21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16.79포인트(0.52%) 내린 3215.91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이 5198억원, 기관이 2752억원어치 순매도했다. 개인 홀로 7505억원 순매수하며 물량을 받아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이 1%대 상승했다. 유통업과 철강·금속, 운송장비는 강보합 마감했다. 반면 서비스업과 통신업, 의약품, 비금속광물 등은 1~2%대 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체로 파란불을 켰다. 10위권 중 삼성SDI (725,000원 -0), 현대차 (209,000원 1000 +0.5%), 기아 (84,100원 400 -0.5%)는 강보합세였다. 반면 카카오 (119,500원 2000 -1.6%)는 4%대, NAVER (403,000원 1000 +0.2%)셀트리온 (275,500원 8500 +3.2%)은 2%대 낙폭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약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61포인트(0.15%) 하락한 1042.03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90억원, 1012억원 팔아치웠다. 개인은 2156억원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오락·문화, 정보기기, 반도체, 섬유·의류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IT종합, 금융은 약보합세였다.

시총 상위 종목은 혼조세를 보였다. SK머티리얼즈 (421,000원 2500 +0.6%)가 6%대 상승했고 카카오게임즈 (72,200원 900 +1.3%)알테오젠 (80,000원 900 -1.1%)은 5%대 강세를 보였다. 반편 펄어비스 (82,400원 400 +0.5%)는 7%대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117,700원 5300 +4.7%)는 약보합세, 셀트리온제약 (153,600원 3000 +2.0%)은 2%대 내렸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날 낙폭이 확대된 요인은 일본은행(BOJ) 의사록 공개 때문"이라며 "의사록에 일본 경제가 팬데믹으로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다는 데 동의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했다. 이어 "공급망과 민간소비가 정체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아시아 증시에 대한 경기둔화 이슈가 재부각됐다"고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한국 7월 1~20일 수출 호조에 상승 출발해 3250선까지 회복했지만 이후 국내 코로나19 재확산 사태 악화 우려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및 강화 가능성 제기, 외국인 수급 악화에 하락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상황 전개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단기 불확실성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펀더멘털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투자심리, 수급 불안에 의한 변동성 확대와 이후 진정 국면으로 진입할 때 펀더멘털 대비 저평가된 업종, 종목들의 회복력이 빠를 수 있다는 점도 주목하라"고 말했다.

이어 "IT와 자동차 업종 중심으로 펀더멘털 동력이 견고한 상황"이라며 "또 신재생에너지 관련주가 EU(유럽연합)의 '핏포55'(Fit For 55) 발표 계기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어 하반기 유망 업종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