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상복 입은 여행업계 "희망회복자금? 생계유지도 못해"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1.07.20 17: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부 희망회복자금 지원금 상향 요구

20일 세종시 기재부 청사 앞에서 집회를 벌이는 여행업계. /사진=여행업협회한국20일 세종시 기재부 청사 앞에서 집회를 벌이는 여행업계. /사진=여행업협회한국




코로나19(COVID-19)로 '개점휴업' 중인 여행업계가 상복을 입고 세종시로 향했다. 정부가 소상공인을 위해 마련한 희망회복자금의 업황과 고려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에서다.

한국여행업협회(KATA)와 전국 중소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는 20일 세종시에 위치한 기획재정부 앞에서 정부 추경안 여행업계 지원금 상향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는 정부의 피해지원 수준이 산업 현실을 반영하지 못했단 불만에서 비롯됐다. 정부 추경안에 따르면 여행업은 경영위기업종으로 분류, 150~300만원의 희망회복자금을 받게 된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언 발에 오줌누기' 수준에 불과하단 것이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여행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87% 이상 감소했고, 올해도 어려운 상황이다. 매달 평균 지출되는 고정비용이 업체당 680만원으로 매출이 '제로(0)'인 상황에서 연간 8000만원이 넘는 비용이 발생한단 설명이다.


오창희 KATA 회장은 "여행업은 정부 행정명령 이상의 특별여행주의보 등 각종 제한조치, 국내여행 자제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업종"이라며 "줄도산과 대량실직에도 정부의 피해지원 수준은 최소한의 생계유지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변이바이러스 확산, 확진자 증가 등으로 여행금지 및 제한은 계속 강화되고 있다"며 "피해상황에 합당한 현실적인 지원 대책이 절실하며, 이런 현실을 직시하여 코로나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여행업에 대한 지원금 상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