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연이은 대형 스포츠 행사…LG전자 주도하는 'OLED 판' 커진다

머니투데이 오문영 기자 2021.07.20 15: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연이은 대형 스포츠 행사…LG전자 주도하는 'OLED 판' 커진다


LG전자 (139,500원 1500 -1.1%)가 주도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이 빠른 속도로 판을 키우고 있다. 최근 성황리에 막을 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과 개최를 앞둔 도쿄올림픽 영향으로 프리미엄 TV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덕으로 풀이된다.

규모 키우는 OLED…유럽·일본서 '매출 비중' 최고치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연이은 대형 스포츠 행사로 OLED TV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로 집에서 스포츠 경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프리미엄 TV를 중심으로 한 교체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분기 유럽 시장에 판매되는 전체 TV 가운데 OLED TV 매출 비중은 15.7%로 역대 분기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출하량 비중도 처음으로 분기 기준 5%를 돌파하며 5.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하량으로 보면 OLED TV는 올해 2분기에 58만7000대가 판매될 것으로 옴디아는 예측했다. 직전 분기(51만6800대) 대비 7만 대 가량 증가, 지난해 같은 분기(24만7000대)와 비교하면 137.7% 늘어난 규모다.

단일 국가 기준 OLED 비중이 가장 높은 일본에서의 성장세도 두드러진다. 출하량을 기준으로 올해 2분기에 OLED TV가 전체 TV 판매량 중 9.9%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올해 처음으로 두자릿수 점유율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진다. 판매 금액을 기준으로 하면 올해 2분기 OLED TV의 비중은 27%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OLED TV의 성장세는 지난달 11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진행된 유로 2020과 오는 3일 개최를 앞둔 도쿄올림픽 덕분으로 분석된다. 통상적으로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대형 스포츠 이벤트는 미래의 수요를 당겨오는 효과를 불러온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쉽게 말하면 TV를 교체 필요성을 느껴오던 이들이 스포츠 이벤트를 계기로 TV를 새로 장만한다는 것이다.

이탈리아 선수들이 지난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를 꺾은 뒤 우승을 확정짓자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이탈리아 선수들이 지난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를 꺾은 뒤 우승을 확정짓자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대 수혜' LG전자, 2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기대감↑
OLED TV 시장이 확대되면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G전자는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원조기술력'이라는 타이틀을 토대로 시장에서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 TV용 OLED 패널은 전 세계에서 LG디스플레이만이 공급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해 OLED TV를 가장 먼저 상용화한 세트 업체가 LG전자다.

LG전자의 올레드TV는 유로 2020을 앞두고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최고의 TV'로 여러차례 언급됐다. 독일의 품질 테스트 기관 슈티프퉁 바렌테스트가 유로컵 시청을 위한 최고의 TV로 LG 올레드 TV(모델명: 55CX·65CX)을 추천하는가 하면, LG 올레드 TV(모델명 : C1)는 캐나다 IT 전문매체 알팅스가 선정한 스포츠 시청을 위한 최고의 OLED TV로 선정됐다.


LG전자는 올해 제품군을 대폭 늘리며 '올레드TV 대중화' 실현을 위한 전략을 펴고 있다. 대형 TV로 분류되는 70인치 이상 모델을 기존 7개에서 11개로 늘리며 고화질·대화면 프리미엄 제품 수요를 공략, 지난달에는 세계 최초로 83형 올레드TV를 출시하며 48·55·65·77·83·88형에 이르는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크기의 OLED TV 라인업을 갖췄다.

업계에서는 LG전자에서 TV사업을 담당하는 HE본부가 올해 2분기에 프리미엄 제품 선전에 힘입어 4조원 이상의 매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6년 이후 5년만이다. LCD(액정표시장치) TV 대비 높은 이익율을 갖춘 올레드 TV 효과로 3000억원 수준의 영업익도 예측된다. LG전자는 오는 29일 올해 2분기 실적을 공시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