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틀뱅크, 휴대전화 소액결제 사업권 획득 "8월 서비스 시작"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1.07.20 09: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틀뱅크 CI세틀뱅크 CI




세틀뱅크 (31,750원 250 +0.8%)는 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와 계약을 체결하고 휴대전화 결제 시장에 원천 사업자로 새로 진출한다고 20일 밝혔다.

휴대전화 결제 방식은 신용이력과 같은 민감 정보나 신용카드, 계좌번호 등록없이이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으로 이용 대금이 다음달 통신요금과 함께 청구되는 후불 결제 서비스다.

세틀뱅크는 20여 년간 국내 전자금융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며 쌓은 결제 노하우와 시스템 안정성을 기반으로 휴대전화 결제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휴대폰결제 서비스는 다음달 시작한다.



휴대전화 결제 서비스 시작을 계기로 세틀뱅크는 결제수단을 다각화해 가맹점과 이용 고객들의 결제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선불과 후불 기능을 아우르는 결제 시스템 고도화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PG, 제로페이, 포인트 결제, 휴대전화 결제 등 금융 전반을 아우르는 폭넓고 다양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종합지급결제사업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틀뱅크는 배달의민족, 카카오, 네이버, 쿠팡, 이베이, SSG페이 등에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