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사라지는 공채, 구직자 80% "언제할지 모르는 수시채용 부담"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1.07.15 10: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라지는 공채, 구직자 80% "언제할지 모르는 수시채용 부담"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755명을 대상으로 '수시 채용 확대에 따른 취업 부담'을 조사한 결과 부담이 늘었다는 응답이 79.2%라고 15일 밝혔다.

취업 부담이 늘어난 이유는 '채용규모 자체가 줄어들 것 같아서'(61.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언제 채용을 할지 몰라서'(40.3%), '중고 신입이나 경력이 유리할 것 같아서'(36.6%),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채용 자체를 안 할 수 있어서'(23.7%), '각 기업별 채용 방식에 맞춰 준비를 해야해서'(23.7%), '공개 채용보다 정보가 적어서'(23.4%)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지난해 수시와 공개 채용에 모두 지원한 구직자(204명)들의 경우, '수시 채용이 더 어렵다'고 응답한 비율이 45.1%로 '공개 채용이 더 어렵다'고 답한 구직자(15.2%)의 세 배 가량 됐다. 39.7%는 '비슷하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74.8%는 올해 취업을 위해 수시 채용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관심 기업 공고 상시 확인'(50.1%, 복수응답)을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전공, 자격증 등 직무 관련 지식 쌓기'(46.9%), '희망 직무 및 기업 명확히하고 집중해 준비'(36.1%), '취업포털, 카페 등에서 정보 탐색'(29.4%), '인턴, 아르바이트 등 희망 직무 관련 경험 쌓기'(25.1%) 등을 준비한다고 답헸다.

구직자 10명 중 6명(56.4%)이 수시 채용이 더 유리할 것으로 손꼽았다. 취업 부담감이 늘어나는 것과는 별개로, 수시 채용이 좀 더 취업이 잘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수시 채용이 취업에 유리한 이유로는 '특정 시기에 몰리지 않고 때마다 지원이 가능해서'(62.7%,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대로 공채가 취업이 더 잘될 것으로 생각하는 이들(329명)은 그 이유로 '시즌이 정해져 있어 계획적인 준비가 가능해서'(63.5%, 복수응답), '대규모 채용으로 TO가 많을 것 같아서'(44.1%), '취업 준비 방법이 정형화돼 있어서'(39.5%), '공통 직무 등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폭이 넓어서'(24.3%) 등을 꼽았다.

구직자들은 최근 기업들의 채용 전형 변화 중 가장 걱정되는 것으로 '채용 인원 감소'(40.4%)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경력, 중고 신입 위주 채용'(30.1%), 'AI 채용 도입'(10.5%), '수시 채용 확대'(10.1%), '언택트 채용 확산'(4.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