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금융위, 이부진·이서현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승인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1.07.13 15: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15년 6월 제25회 호암상수상자 축하만찬에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일가가 들어오는 모습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2015년 6월 제25회 호암상수상자 축하만찬에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일가가 들어오는 모습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삼성생명 대주주에 올랐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두 사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에 따르면 상속 등으로 주식을 취득해 보험사의 대주주가 되면 금융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삼성 일가는 지난 4월 26일 금융당국에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서를 냈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지분(20.76%·4151만9180주) 중 절반 가량(2075만9591주)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상속 받고, 이부진 사장이 6분의 2(1383만9726주), 이서현 이사장이 6분의 1(691만9863주)을 받으면서다.

이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생명 지분을 기존 0.06%에서 10.44%로 늘리며 개인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은 각각 6.92%, 3.46%의 삼성생명 지분을 새로 보유하게 됐다.


이날 금융위의 대주주 승인 대상은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이었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4년 삼성생명 지분 0.06%를 취득할 당시 최대주주인 이건희 회장의 특수관계인으로서 이미 금융위 승인을 받은 상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