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우 품은 중흥, '탑3' 대형건설사 된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유엄식 기자 2021.07.05 16:44
의견 1

글자크기

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사진=대우건설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사진=대우건설




중흥건설이 대우건설 (7,140원 30 -0.4%) 인수전에서 승기를 거머쥐며 업계 3위 공룡 건설사가 탄생할 전망이다.

대우건설 매각자 측인 KDB인베스트먼트는 5일 중흥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20년 시공능력평가 35위인 중흥건설은 업계 3위로 단숨에 올라서게 된다.

대우건설은 시공능력평가 6위로 시공능력평가액은 8조4132억원이다. 중흥건설(1조2709억원)과 계열사 중흥토건(2조1955억원)의 평가액을 합치면 총 11조8796억원으로, 삼성물산(20조8461억원)과 현대건설(12조3953억원)에 뒤를 이어 상위 3위가 된다.



상위권 순위 재편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3위인 DL이앤씨(옛 대림산업·평가액 11조1639억원)과 4위 GS건설(10조4669억원)은 각각 한 계단씩 내려가게 된다. 지난해 대우건설을 밀어내고 상위 5위권에 진입한 포스코건설은 다시 6위로 내려간다.

시공능력평가는 국토교통부가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결과다. 평가액은 실적 외에도 경영, 기술능력, 신인도 등이 포함된다.

자산 기준 순위도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중흥건설은 올해 기준 자산총액 9조2070억원으로 재계 47위 수준이다. 자산 9조8470억원인 대우건설 인수가 마무리되면 재계 순위 20위권으로 올라설 수 있다.

대우 품은 중흥, '탑3' 대형건설사 된다
업계에서는 중흥건설은 대우건설을 인수한 뒤에도 회사 운영이나 브랜드 관리는 따로 운영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본다. 대우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가 선호도가 높은 만큼 이같은 이점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브랜드를 합치거나 새로운 명칭을 만드는 것보다는 현재 상황을 유지하면서 푸르지오 브랜드를 활용하는 것이 유리해보인다"며 "따라서 회사 운영, 브랜드 관리, 해외 사업 등은 따로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대우건설 매각 과정에서 이례적으로 재입찰이 이뤄진 만큼 M&A 마무리가 쉽지 않을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대우건설 입장에서 중흥은 중견기업이라 회사에 도움이 되는 측면도 없어 자존심이 상할 것"이라며 "그런데 매각자 측이 석연찮은 이유로 재입찰을 진행해 매각가를 깎아준 셈이니 반발하는 노조에 명분을 준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조 측에서 매각 절차가 공정하지 않았다며 법정 소송으로 끌고 갈 가능성도 있다"며 "내년 대선 이슈가 있으니 변수가 생길 수도 있"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