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성시경, 가스라이팅 피해 주장 누리꾼에 "치료받았으면…밉기보다 답답"

뉴스1 제공 2021.06.25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성시경 유튜브 캡처 © 뉴스1성시경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성시경이 자신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에 대해 "치료를 받았으면 좋겠다"며 "밉기보다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 누리꾼에 대한 언급과 함께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어떻게 말하기도 애매한데 이야기가 나온 김에 말하자면, (이에 대한) 기자들의 문의에는 답변하지 않았었다"면서 "기사가 안 나는 게 낫다고 생각했고, 뭐 만나기라도 했던가 진실이 하나라도 있어야 대답이라도 하는 것 아니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은 그냥 치료를 받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내가 뭔데 그런 말을 하냐고 할 수도 있지만 그 사람이 나에게 피해를 줬으니까 그렇게 말할 권리가 생겼다고 판단했다, 내 주변 사람들에게도 너무 많은 행동을 했고 관련 기사도 많이 나왔다"고 했다.

이어 "원래는 이런 얘기 안하는데 치료를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지금 멈추면 좋겠는데 그러지는 않을 것 같고, 안 멈추시면 치료를 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이분은 악의가 있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믿는 거고 아픈 것 아닌가, 그래서 더 밉기보다 답답하다"라며 "이분을 혼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보다 어떻게 좋아질 수 있을까 라고 말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짜 혼내줬으면 하는 사람은 악의를 가지고 있는 악플러"라고도 했다.


한 누리꾼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시경으로부터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성시경이 자신의 SNS를 훔쳐본다거나, 방송에서 자신을 의식한 언행을 하고 있다는 등의 주장을 펼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