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간동거' 혜리, 장기용 키스에 당황…"너무 빨라 멀미할 것 같다"

뉴스1 제공 2021.06.24 22: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간 떨어지는 동거' 혜리가 장기용의 거친 키스에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24일 오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간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연출 남성우)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연애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혜리 분)의 모습이 담겼다.

행복한 나날을 보낼 것만 같았던 그때, 신우여는 충동적으로 이담에게 입을 맞췄고, 알 수 없는 허기를 느끼며 거칠게 이담에게 키스했다. 이에 이담은 신우여를 밀어냈고, 역시 당황한 신우여는 이담에게 사과했다. 이담은 신우여에게 "속도가 너무 빨라 멀미할 것 같다"며 놀란 기색을 내비쳤다.



이후 신우여는 양혜선(강한나 분)을 찾아가 자신의 상황을 전하며 "내가 조금이라도 위협이 됐다는 게 용납이 안 된다"며 걱정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