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소진 "연기 전향, 차원 다른 배움…채찍질 많이 해" [N인터뷰]③

뉴스1 제공 2021.06.23 1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박소진/필름다빈 제공 © 뉴스1박소진/필름다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걸스데이 출신으로 배우로 전향한 박소진이 연기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공민정, 이민지, 박소진은 23일 오후 3시 영화 '좀비크러쉬: 헤이리'(감독 장현상) 관련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연기로 전향해 활동 중인 박소진은 "스스로 채찍질을 훨씬 많이하는 편"이라며 "사실 이 분야가 그냥 배움과는 정말 차원이 다르더라, 내가 이걸 진짜 겪고 아니고 차이가 있고, 내가 공간에서 연습하는 것과, 이렇게 한 게 보이는 걸 경험하는 건 다른 차원이었다. 몇 년 사이에 되게 많이 했는데 그 사이에서 깨닫는 게 많았다. '좀비크러쉬'도 정말 많은 깨달음을 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달에 작품 끝냈던 영화 '12월의 봄' 하면서 호흡과 실제하는 힘에 대한 걸 크게 느꼈고, 미세한 차이 하나로 의도하지 않은 것도 한 요소가 됐다는 걸 느꼈다"며 "그리고 연극을 하고 있는데 라이브인데 매회 시도하고, 다른 작품과 또 다른 현실에 놓여지는 부분. 관객이 눈앞에 있는 것, 이렇게 하면 못생겼다 이런 생각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표출하는 걸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에서 가연으로 분한 박소진은 "제가 생각하는 가연은 훨씬 더 독특했다. 결과물 자체를 봤을 때 창작자의 취향이 섞이는 부분이 있다 보니까 확실히 이상하지도, 평범하지도 않는 그 사이의 느낌이 있는데 또 그게 캐릭터일 수도 있는가보다 생각이 들었다"며 "감독님이 유니크함을 약간 죽이려고 한 것 같았다. 그렇다고 리얼리티를 살리는 건 아닌, 그 선을 생각하신 것 같다, 굳이 많이 터치하지도 않으시고 깎고 깎아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좀비크러쉬'는 좀비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마을을 구하기 위한 진선(공민정 분), 현아(이민지 분), 가연(박소진 분) 삼총사의 고군분투를 그린 코믹 액션 어드벤처다. 오는 30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