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문소리, '미치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연기 변신

머니투데이 한수진 기자 ize 기자 2021.06.23 17: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문소리, 사진제공=MBC문소리, 사진제공=MBC




"인생의 큰 일들은 거기에 미친 것!"


배우 문소리가 워커홀릭 직장인으로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드라마 제목처럼 '미치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하이 텐션으로 대중에게 친밀감 있게 스며들 준비를 마쳤다. 작정하고 미친 문소리표 '직딩기'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소리는 극중 지독한 근성의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 역을 맡았다.




문소리, 사진제공=MBC문소리, 사진제공=MBC
문소리는 "극중에서 워커홀릭이라 굉장히 완벽주의자인데, 이 회사 최초의 여성임원이 되려는 야망있는 인물이다"며 "대본도 재미있었고 캐릭터도 흥미로웠다. 많은 분들이 중년 직장인들은 이미 자리를 잡고 월급도 많이 모으고 아파트도 사고 행복할 줄 알지 않나. 이 드라마는 그 안에서 이 분들이 어떻게 이 악물고 버텨나가는지를 그리고 있어서 신선했다. 이 밖에 굉장히 좋은 배우들이 틈틈이 함께 하모니를 일굴 수 있는 작품이란 점에서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는 당자영이 팀장 승진과 함께 창인시에 내려가게 되면서 겪는 일들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인사 업무라곤 1도 모르는 22년 차 개발자 최반석(정재영)과 함께 팀을 꾸려야 하는 아찔한 상황에서 두 사람은 살아남기 위해 환장의 콤비 플레이를 펼칠 예정. 문소리는 정재영과의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뿐만 아니라 냉철한 카리스마와 지독한 근성이 깃든 만랩 직장인으로서 생활밀착형 캐릭터를 보여준다.


특히 문소리는 인사 팀장을 연기하기 위해 업계 실무진을 만나며 인터뷰 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문소리는 "인사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하다보니 배우 일을 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힘든 지점이 많고 좋은 소리도 못 듣는 직업이다. 그 자리에 10년 넘게 있는 게 보통 일이 아니겠다라고 생각했다. 공부하면 할수록 제 캐릭터를 참 불쌍히 여기게 됐다"고 밝혔다. 그렇게 문소리는 캐릭터에 대한 바른 이해와 높은 완성도를 위해 많은 시간을 투자해 당자영을 완성했다.


문소리, 사진제공=MBC문소리, 사진제공=MBC
'박하사탕'이라는 데뷔작에서 알 수 있듯 문소리는 필모그래피가 알록달록한 배우다. 데뷔와 동시에 '연기 잘 하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쥘 정도로 매 작품마다 입체적인 캐릭터로 신뢰감 있는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배역의 크고 작음 역시 따지지 않았다. 누구나 다 아는 톱배우지만 조연으로 출연한 작품들도 많다. 그래서 이번 '미치지 않고서야'가 더 특별하게 다가온다. 문소리가 전면에 나설 정도로 작정하고 연기했다면 분명한 무언가가 존재하리란 신뢰가 있기 때문이다.


문소리가 '미치지 않고서야' 했던 일도 연기다. 그는 "전공자도 아니었고, 누가 봐도 '와 영화배우다' 싶은 외모도 아니었다. 그런데 혼자 '박하사탕' 오디션을 보러 간 게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할 일이냐"고 말했다. 자신의 연기에 대해 미쳐서 했다는 당찬 발언으로 연기관까지 보여주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가 미쳐서 했던 도전은 현재 진행형이다. "인생의 큰 일들은 거기에 미친 것"이라는 말을 건네며 이번 작품도 '미치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고텐션으로 임하고 있음을 밝혔다. 끝으로 문소리는 "시청자 여러분들과 삶의 애환과 위로를 나눴으면 좋겠다. 큰 이야기는 아니어도 진한 눈물과 웃음이 있을 것"이라는 말로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23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