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주말 방문인구 전년比 최대 60% 늘어

뉴스1 제공 2021.06.23 0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공간다듬이 빅데이터 분석 결과 '소비 촉진 효과↑'

지난 4월 2일 오후 울산 울주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광장에 설치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자동차 극장에서 차량에 탑승한 관객들이 개막작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지난 4월 2일 오후 울산 울주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광장에 설치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자동차 극장에서 차량에 탑승한 관객들이 개막작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올해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방문 인구가 지난해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제 기간 주말 방문은 최대 60%까지 급증했다.

울산 울주군은 내부 데이터 기반 협업서비스인 '공간다듬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올해 4월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간 진행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분석 결과 '지역 소비 촉진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공간다듬이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는 군 내부 주요 현안 과제와 정책에 대한 전략적 효과를 분석해 정책에 반영하는 자체 수행 서비스 프로젝트로 군 토지정보과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산울산지역본부와의 협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올해 산악영화제는 작천정, 영남알프스 등 봄철 개화 시기에 맞춰 영화제 개최 시기를 4월로 변경했다.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극장, 온라인 상영관 운영을 확대했으며 실시간 화상 GV(게스트와의 만남)와 화상 강연 등 상영관 내 비대면 콘텐츠를 강화했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4월 대비 올해 산악영화제 축제 기간 방문 인구는 약 18% 증가했으며 특히 주말 방문인구는 최대 60%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러한 유동 인구 증가에 따라 소비 효과 역시 약 1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소비 매출 측면에서 지난해 4월 봄꽃 개화 동시기 대비 숙박과 제과(커피), 주유, 요식업 등의 매출이 두드러지게 늘었다.

지난 3월 9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UMFF) 공식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지난 3월 9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UMFF) 공식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는 전략적인 영화제 개최 시기 변경과 영화제 개최장소인 영남알프스, 작천정 일대의 봄꽃 개화 시기 연계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선호 군수는 "앞으로도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통해 영화제 활성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움프 서포터즈 업체들과 영화제 기간 중 지역 소비를 증대하기 위해 상품 개발과 홍보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