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허경환 "피부미용과 출신, 화장품 잘 못 버려"…유통기한 한참 지나 '충격'

뉴스1 제공 2021.06.21 23: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박한 정리' 21일 방송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박한 정리' 허경환이 남다른 화장품 사랑을 뽐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개그맨 허경환이 집 정리를 의뢰한 가운데 그의 집에는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화장품들이 가득해 충격을 안겼다.

이날 허경환은 "집이 포화 상태는 아니라서 정리해도 티가 덜 날 것"이라며 통편집을 걱정해 웃음을 샀다. 그는 "만약 정리 실패하면 SNS에 올리고 이사갈 거다"라는 농을 던졌다. 허경환은 "짐이 많은 편도 아니고 모으는 스타일도 아니다. 쭉 돌아보시고 답이 안 나오면 오늘 촬영 빨리 접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허경환의 주장과는 달리 화장품이 한가득 쌓여 있어 놀라움을 줬다. 허경환은 수납장에 가득한 화장품에 대해 "이미 한번 정리를 한 거다"라고 알렸다. MC 신애라가 "유통기한 지난 거 분명 있을 텐데"라며 걱정하자, 허경환은 "그거 무릎에 바른다. 바를 거니까 손댈 생각하지 마라"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오래된 것들을 안 비우는 구나"라는 MC들의 반응에 허경환은 "제가 피부미용과 출신이기 때문에 화장품 같은 걸 잘 못 버린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다른 방에서도 많은 양의 화장품이 나왔다. 호텔 어메니티도 한 곳에 모아놨지만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것들이 수두룩했다. 신애라는 "혼자 사는 집치고는 화장품이 진짜 많다"라며 또 한번 놀라워했다. 그럼에도 허경환은 "진짜 농담이 아니고 팔 같은 데 바른다"라고 재차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