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킹덤:아신전' 감독 "김은희 작가 글 중 가장 완벽한 글이었다"

뉴스1 제공 2021.06.21 11: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포스터© 뉴스1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킹덤 : 아신전'의 김은희 작가와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이 작품을 소개했다.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신작 '킹덤 : 아신전' 측은 21일 김은희작가, 김성훈 감독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아신전'은 '킹덤' 시리즈의 프리퀄로 제작 단계부터 엄청난 관심을 끌었다. '킹덤'이 죽은 자를 되살리는 생사초로 조선과 좀비의 만남을 폭발력 있게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쫓아간다.

'킹덤: 아신전'에 대한 구상은 김은희 작가가 시즌1과 2를 집필하며 생사초에 대해 연구하고 고민하면서 자연스럽게 시작되었다.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가 차가운 성질을 가진 풀이다 보니 폐사군, 개마고원 등 조선의 북방 지역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며 '킹덤: 아신전'이 북쪽에서 시작된 이유를 밝혔다.

김은희 작가는 자료조사를 하던 중 조선 세종 때 군사적인 목적을 위해 설치되었던 압록강과 두만강 지역의 행정 구역인 4군 6진 중 출입이 금지되어 폐사군으로 불린 곳에 대한 기록을 보고, 폐쇄되어 인적이 닿지 않았던 그곳에서 생사초가 자랐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로 상상력을 확대했다고 부연했다.

그리고 압록강 국경 일대에서 변방인이자 성저야인(함경도 변방의 성(城) 밑 주변에 거주하던 야인(野人))으로 살아가는 인물을 구체화해 아신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그 결과 그 누구도 발 디딜 수 없던 적막한 북방의 땅에서 생겨난 생사초와 이를 발견한 아신이 겪게 될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가 92분의 스페셜 에피소드로 탄생하게 되었다.

김성훈 감독은 "(시즌1과 2에서)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또 다른 세계의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을 것"이라며 '킹덤:아신전' 합류의 가장 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시놉시스를 보고 작가님이 쓴 글 중 가장 완벽한 글이었다"고 말해 작품을 더욱 궁금하게 했다.

'킹덤' 시즌2 말미에서 이창과 서비 무리가 당도한 북방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미스터리한 인물 아신과 방울을 단 채 발견된 생사역까지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많은 추측을 낳았던 '떡밥'들이 시원하게 풀릴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 아신전'은 모든 것의 시초, 모든 것의 시작이었던 이야기다"라며 아신전이 시즌1, 2의 기원이었으며 또 다른 이야기를 새롭게 펼치겠다고 밝혔다.


오는 7월23일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