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컨디션 난조' 옥주현, 주말 '위키드' 무대 차질없이 오른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6.18 15: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뮤지컬 배우 옥주현, 뮤지컬 '위키드' 포스터/사진=머니투데이 DB, 위키드 프로덕션뮤지컬 배우 옥주현, 뮤지컬 '위키드' 포스터/사진=머니투데이 DB, 위키드 프로덕션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컨디션 난조로 지난 17일 뮤지컬 '위키드' 공연에서 사과한 가운데, 오는 19일과 20일 무대에 차질 없이 오를 예정이다.

18일 오센에 따르면 옥주현은 이번 주말인 19일과 20일에 열리는 뮤지컬 '위키드' 무대에 차질 없이 오른다. '위키드'의 초록 마녀 엘파바 역에는 가수 손승연이 함께 캐스팅돼 대신 무대에 오를 수 있으나 일정대로 소화하기로 했다는 전언이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변동된 사항이 없다. 현재 목 컨디션을 관리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작사 측은 "현재 배우 상태 확인 중이며, 변동사항이 있다면 추후 공지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7일 옥주현은 부산 남구 드림씨어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위키드' 공연에서 목 상태에 이상이 생겨 주요 넘버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이에 공연 후 사과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위키드' 측은 18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전날 공연의 2막에서 옥주현의 갑작스러운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한다"며 "별도의 수수료 없이 예매하신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배우의 조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해 마지막 남은 약 일주일 간의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뮤지컬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기발한 상상력으로 뒤집은 작품으로, 엘파바가 글린다를 만나게 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싹튼 진정한 우정을 그린다. '위키드-부산'은 지난 5월 20일부터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