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나텍, 완주에 수소연료전지 신공장 건립 추진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1.06.18 15:11
글자크기
/사진제공=IFG파트너스/사진제공=IFG파트너스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소재업체 비나텍 (47,400원 ▲300 +0.64%)이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완주 테크노밸리 제2산단에 신공장 건립을 추진한다.



비나텍은 18일 완주 신공장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를 비롯하여 현대자동차 외 다수의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해 공장설립 이후 상호 협력관계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장은 "비나텍과 추진중인 슈퍼 커패시터와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기술협력이 완주 신공장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신 성도경 대표께 감사드린다"고 축사를 전했다.



비나텍은 주력사업인 슈퍼 커패시터와 신성장동력인 수소연료전지의 핵심 소재·부품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두 제품 모두 친환경 에너지원으로써 '탄소중립'이라는 글로벌 트렌드와 부합한다.

먼저 슈퍼 커패시터는 높은 충방전효율과 무제한에 가까운 수명으로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부문에서는 카본제어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지체, 촉매, MEA로 이어지는 제품의 수직계열화에 성공한 글로벌 유일의 기업이다.

비나텍의 슈퍼 커패시터는 뛰어난 출력특성을 토대로 2차전지 최적의 보완재로써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신기술을 접목한 슈퍼 커패시터 연구개발을 통해 그동안 진입장벽이 높았던 전기차와 ESS(에너지저장시스템)를 비롯하여 다양한 미래운송 관련부문에 활발하게 검토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사업 또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힘입어 전세계 자동차 부품사외 다양한 산업분야에 제품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을 기반으로 약 860억원을 투자해 2024년까지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의 5만8494㎡ 부지 내에 순차적으로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며, 해당 공장이 완공되면 60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