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구망' 박세완 "나를 더 알리고 싶어…매력 못 헤어나올 것"

뉴스1 제공 2021.06.16 11: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박세완 /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배우 박세완 /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박세완이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통해 이루고 싶은 점에 대해 얘기했다.

16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한현민, 요아킴, 카슨, 테리스와 권익준 PD, 김정식 PD가 참석했다.

이날 박세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매력을 전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 "일단 특정 매력이라기 보다 저를 모르시는 많은 분들에게 저를 더 알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세완은 "(저에게) 한 번 흠뻑 빠져보시기를 바란다"라며 "정말 못 헤어나오실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세완은 극 중 국제 기숙사 조교를 포함 각종 알바를 섭렵하고 있는 생존형 악바리이자 경영학과 3학년 세완 역을 연기한다.


한편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