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BJ 외질혜, 철구와 이혼 심경…"빚 많아 딸은 남편이 양육"[전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6.16 10: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BJ 외질혜/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BJ 외질혜/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BJ 외질혜과 BJ 철구와의 이혼 심경을 털어놨다.

외질혜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식을 전해드려야 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됐다"며 "오늘 그분(철구)께서 방송하셨던 것을 보고 저도 용기 내어 말씀드린다"로 시작하는 내용의 장문의 글을 공개했다.

외질혜는 지난 15일 철구가 합의 이혼 절차를 진행중이라고 밝힌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한 후 심경글을 정리해 올린 것으로 보인다.



철구는 이 방송에서 외질혜와 합의 이혼 절차를 밟고 있으며, 법원에 이미 서류를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철구는 "딸을 키우기로 했다"며 "'그분(외질혜)이 포기했다, 안했다' 그런 식으로 말하지 않길 바란다. 나는 딸이 없으면 너무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재산 분할은 5:5로 합의했으며, 양육비는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철구는 "원래는 돈 한 푼 주기 싫었다. 어찌됐든 간에 8년 동안 저한테, 딸한테 잘해줬다. 욕하지 말라"고 말했다.

외질혜는 "그분(철구)의 방송 내용처럼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를 주었기에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고 판단해 각자의 길을 가기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달 방송을 마지막으로 제 자신이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라 모든 것을 포기하려 했다"며 "하지만 부끄럽고 뻔뻔하게도 그럴 용기가 없었고 아이 생각과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에 메시지, 연락을 주셔서 염치없이 살아보자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그간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BJ철구, 외질혜와 그의 딸의 모습/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BJ철구, 외질혜와 그의 딸의 모습/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외질혜는 철구가 딸을 양육하기로 했다고 밝히며, 딸 양육을 남편에게 맡긴 이유와 재산분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외질혜는 "현실적으로 생각해 내 능력과 상황으로 인해 아이는 매일 볼 수 있는 조건으로 아이 아빠가 양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 능력으로 큰 빚을 갚으며 아이를 양육하는 것을 감당하기 어려웠고 욕심이라 판단해 능력 있는 아이 아빠가 양육하는 것이 아이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해 많은 고민을 하다 그렇게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재산분할에 " 재산보다는 빚이 더 많은 상태이기에 재산이라 할 것이 없었다"며 "대부분 내 명의로 한 것은 내 신용도가 좋아 대출이 나오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기에 오해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외질혜는 "10대는 부모님과 20대는 내 가족과 함께. 한 번도 스스로 살아온 적 없는 삶을 살았기에 두려움이 앞서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가족 그리고 많은 분들께 부끄러운 모습과 용서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려 이제는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육권을 철구에게 넘긴 것에 대해 "아이 생각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라며 "제일 아이를 걱정하는 것은 아이 엄마인 나 자신이라는 것을 한 번만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철구와 외질혜는 2014년 혼인신고를 통해 법적 부부가 됐으며 슬하에 8살된 딸 연지 양을 두고 있다.

철구는 지난달 아내 외질혜의 불륜 의혹을 제기했으며, 이후 외질혜는 철구의 도박, 성매매, 폭행 등 폭로로 맞받아치며 폭로전을 이어가다 결국 이혼 수순을 밟게 됐다.

다음은 BJ 외질혜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BJ 외질혜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지난 사건으로 인하여 여러분들께 소식을 전해드려야 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오늘 그분께서 방송하셨던 것을 보고 저도 용기 내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방송으로 말씀드리기에는 좋은 일들이 아니기에 이렇게 글로 남기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말씀드리기에 앞서 소식을 전하지 못하는 동안 사실이 아닌 많은 추측성 글들이 올라오고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억울한 부분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드리고 싶은 말은 많지만..

늦었더라도 아이를 위해 안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여 더 이상 언급은 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부디 추측성 글들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는 지난달 방송을 마지막으로 제 자신이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뿐이기에 모든 것을 포기하려 하였습니다.

하지만 부끄럽고 뻔뻔하게도 그럴 용기가 없었고 아이 생각과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에 메시지, 연락을 주셔서 염치없이 살아보자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분의 오늘 방송 내용처럼 저희는 서로에게 상처를 주었기에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고 판하여 각자의 길을 가기로 선택하였습니다.

한 달이 다 되어가는 시간동안 정리할 것이 많아 이제야 말씀드리는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방송에서 그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현실적으로 생각하여 제 능력과 제 상황으로 인하여 아이는 매일 볼 수 있는 조건으로 아이 아빠가 양육하기로 하였습니다.

재산분할에 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분의 팬분들께서는 이부분으로 걱정하시지만 8년이 다 되어가는 시간동안서로 열심히 살아왔지만 재산보다는 빚이 더 많은 상태이기에 재산이라 할 것이 없었고 그로 인하여 제 능력으로 큰 빚을 갚으며 아이를 양육하는 것을 감당하기 어려웠고 제 욕심이라 판단하여 능력 있는 아이 아빠가 양육하는 것이 아이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하여 많은 고민을 하다 그렇게 하기로 한 것입니다.

대부분 제 명의로 한 것은 제 신용도가 좋아 대출이 나오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기에 오해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또 유튜브 관련하여 방송에서 말씀하셨기에 말씀 드립니다.

대부분의 유튜브 영상이 함께한 영상이고 각자 서로의 길을 간다 하더라도 저희 둘이 부부였던 사실은 달라지지 않고 많은 분들께서도 알고 계시기에 지우지 않아도 된다고 제가 말씀드렸고 그분이 원하면 저는 지우겠다 말씀드렸던 부분입니다.

10대는 부모님과 20대는 내 가족과 함께, 한 번도 스스로 살아온 적 없는 삶을 살았기에 두려움이 앞서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께 지난번 저희의 방송으로 가족 그리고 많은 분들께 부끄러운 모습과 용서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려 이제는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아이 생각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닙니다.


어떠한 말을 하여도 믿음이 가지 않는 사람이란걸 스스로 잘 알기에 더 이상은 설명도, 핑계도 대지 않겠습니다.

제일 아이 걱정하는 것은 아이 엄마인 제 자신이라는 것을 한 번만 생각해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