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사람 중심 전주시 주거정책, 대한민국 혁신사례로 공유

뉴스1 제공 2021.06.11 17: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승수 시장, ‘AURI 마을재생포럼’에서 전주시 주거정책 소개

김승수 전주시장은 11일 세종특별자치시 소재 건축공간연구원(원장 박소현)에서 열린 ‘AURI 마을재생포럼’에 참석,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을 소개했다.(전주시 제공)© 뉴스1김승수 전주시장은 11일 세종특별자치시 소재 건축공간연구원(원장 박소현)에서 열린 ‘AURI 마을재생포럼’에 참석,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을 소개했다.(전주시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사람 중심의 전주시 주거 정책이 전국을 대표하는 주거복지 혁신사례로 소개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11일 세종특별자치시 소재 건축공간연구원(원장 박소현)에서 열린 ‘AURI 마을재생포럼’에 참석, ‘인구감소시대 지방도시의 지속가능한 주거지 재생’ 방안을 논의했다.

건축·도시설계 분야 국책 연구기관인 건축공간연구원이 주최한 이날 포럼에는 전국의 도시계획 및 지역재생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마강래 중앙대 교수와 조희정 서강대 책임연구원 등과 함께 종합토론에 나선 김승수 시장은 전주만의 주거지재생 모델을 소개했다.

김 시장은 먼저 혁신도시와 에코시티 등 신도시 개발 시에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막기 위해 전주시가 추진한 정책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또 여의지구 도시개발 취소, 역세권 및 가련산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해제 요청 등을 예로 들면서 무분별한 주택지 개발보다는 구도심 지역과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개량, 소규모 주택 정비,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에 나선 사례도 공유했다.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사람 중심 주거복지정책도 소개했다.

김 시장은 부도임대아파트와 민간임대주택(부영)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임차인 보호 사례와 민간임대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는 사회주택 공급 사례들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역사문화자원을 간직한 도시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지구단위계획과 아파트거래 특별조사단을 통한 투기사례 적발 등도 공유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개발이 아닌 재생, 보존, 관리 측면으로 넘어가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신도시는 신도시답게, 구도심은 구도심답게 도심 공간구조를 설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골목길 정비, 빈집 정비 등 기존 재개발과 차별되는 주거지 재생사업을 통해 쾌적하고 품격 있는 삶터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