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길원옥 할머니 정서 학대'…경찰, 윤미향 의원 고발사건 수사

뉴스1 제공 2021.06.11 17: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윤미향 국회의원과 길원옥 할머니 자료사진. /뉴스1윤미향 국회의원과 길원옥 할머니 자료사진. /뉴스1




(경기=뉴스1) 최대호 기자 = 경찰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상대로 제기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학대 고발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는 11일 이종배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대표를 이 사건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4월8일 윤 의원을 노인학대죄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로 있던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일정을 강행했다는 이유에서다.

이 대표는 윤 의원 고발 당시 "갈비뼈 골절로 극심한 고통에 있었던 길 할머니를 무리해서 일정을 강행시키고, 노래를 부르게 한 행위는 명백히 정서적 학대를 한 것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길 할머니가)고통을 호소함에도 즉시 병원에 모시고 가지 않은 것은 치료를 소홀히 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했다.

윤 의원 측은 당시 길 할머니 정서적 학대 주장에 대해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다가 최근 수원지검을 거쳐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이첩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