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헌정사 첫 0선·30대 제1야당 대표 이준석 등장에 TK도 "변화 기대"

뉴스1 제공 2021.06.11 16: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유승민 "대선 승리 향해 나가자"· 홍준표 "축하"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2021.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2021.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이준석(36)후보가 11일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당선되자 TK(대구·경북)지역에서도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전당대회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노린 TK 공략이 전통적 보수 지지층뿐 아니라 이른바 '2030세대'의 호응까지 이끌어내면서 그의 '예고된 승리'를 뒷받침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 대표의 제1야당 사령탑 등극에 TK를 기반으로 한 대선 주자들이 격려하는 등 반기는 분위기다.



전당대회 당권 레이스에서 이른바 '유승민계' 논란에 함께 있었던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당) 의원은 이 대표의 승리가 확정되자마자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하나 되어 대선 승리를 향해 나아가자"고 썼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와 정치적 노선을 사실상 함께 한 야권의 대선주자 중 1명이다.

전당대회 기간 두사람은 서로의 관계성에 대해 선을 긋는 모양새를 보였지만, 이 대표의 승리에 유 전 의원이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서 어떤 식으로든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 전 의원은 "우리 정치의 변화와 혁신을 갈망하는 국민과 당원의 마음이 새 지도부를 탄생시켰다"며 "국민의 아픔을 공감하고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을 통합시키는 새로운 정치에 새 지도부가 최선을 다해주길 기대한다"고 이 대표 체제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중진의원을 지원 사격한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구을) 의원도 축하 인사를 건네며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돼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당원과 국민들이 여러분(이 대표를 비롯한 신임 지도부)을 선택한 것은 그만큼 정권교체의 열망이 컸다는 것을 반증한다"며 "비정상국가를 정상국가로 만드는데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대표가 청년으로서 공정과 당의 쇄신을 호소해 돌풍을 일으켰고, 정권교체와 변화를 바라는 당원들의 선택을 받아 당권을 거머쥐자 지역 정가의 분위기도 요동치고 있다.

국민의힘 대구시당 관계자는 "나경원 전 의원이나 주호영 의원 등 중진에 비해서는 정치적 친밀도가 '험지'나 다름 없는 TK를 전략적으로 공략하고 변화와 공정을 호소한 것이 대구와 경북의 책임당원 표심까지 흡수한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청년 당 대표의 등장에 '수구세력'이라는 보수정당의 부정적 이미지가 희석되고, TK의 정치적 다변화도 더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민주당 대구시당 한 지방의원은 "이준석 돌풍과 그가 결국에 당 대표까지 되는 과정을 보면서 '우리 당(민주당)도 변화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고해졌다"며 "위기감도 들지만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하다. 당 대 당이 정책대결을 해 내년 대선이 국민이 선택하는 주인공이 누군지 가리는 축제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다른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은 "(청년 후보의 제1야당 당 대표 승리는) 축하할 일이다. 한국 정치사에서 세대교체의 큰 변화"라며 "정치가 젊어질 것 같다"고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그는 "다만, 기성 정치인이 대거 포진한 국민의힘이 젊은 지도자 중심으로 잘 뭉쳐질까, 당내 기득권 세력과 관계형성이 우려된다"고 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4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 앞에서 대학생들과 인사 나누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5.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4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 앞에서 대학생들과 인사 나누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5.24/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 대표는 지난달 20일 공정과 변화, 쇄신이라는 정치적 메시지를 던지면서 당 대표 후보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당권 레이스 내내 주로 TK지역에 머물며 '여성·청년 할당제 폐지', '공천 후보자에 대한 자격시험 도입' 등의 공약을 내세워 2030의 지지를 끌어냈다.


전당대회가 진행될수록 이 대표가 호소한 메시지에 TK지역 당원 등 보수정당 핵심 지지층이 호응하면서 "한국 정치사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