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캐나다 매체 "구리엘 주니어가 수비 잘했다면, 류현진 투구는 달랐을 것"

뉴스1 제공 2021.06.11 13: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토론토 류현진이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지만 패전 투수가 됐다.© AFP=뉴스1토론토 류현진이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지만 패전 투수가 됐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외신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회 실점 과정에서 나온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수비에 아쉬움을 표했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1회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팀 앤더슨을 유격수 땅볼로 잡았지만, 예르민 메르세데스가 친 플라이볼을 좌익수 구리엘 주니어가 잡지 못하면서 2루타가 됐다.



이후 류현진은 요안 몬카다를 범타 처리했지만 호세 아브레유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았고,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홈런을 맞으면서 순식간에 3실점 했다.

구리엘 주니어가 메르세데스의 타구만 처리했어도 상황은 달라질 수 있었다. 외신도 이를 지적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류현진은 지난 (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보다 훨씬 더 나은 피칭을 했다"면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포수 라일리 애덤스와 6이닝 3실점을 합작했다"고 류현진의 투구 내용을 호평했다.

이어 "류현진의 투구 내용은 수비가 잘 됐다면 달라졌을 것"이라면서 "메르세데스 타구의 기대 타율은 0.250이었다. 아웃이 더 많이 나왔어야할 타구였지만 구리엘 주니어는 타구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파울 라인을 향해 오른쪽으로 돌았지만 공은 좌중간으로 가고 있었다. 실수를 깨달은 구리엘 주니어는 급하게 왼쪽으로 갔지만 이미 늦었고, 메르세데스는 2루에 도달했다"고 구리엘 주니어의 안일한 수비를 지적했다.

결국 이닝은 계속됐고, 류현진은 연속 장타를 허용해 실점하고 말았다. 구리엘 주니어의 아쉬운 수비가 3실점으로 이어진 셈이다.


매체는 "주전 좌익수가 지속적으로 허술한 수비를 하는 건 좋은 일이 아니"라며 구리엘 주니어의 미숙한 수비 실력을 꼬집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