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귀네슈'의 터키, '우승후보' 이탈리아 상대로 유로 개막전

뉴스1 제공 2021.06.11 11: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2일 오전 4시 유로 2020 개막전

세놀 귀네슈 터키 감독 © AFP=뉴스1세놀 귀네슈 터키 감독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세놀 귀네슈 감독이 이끄는 터키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첫 경기에서 '우승후보' 이탈리아와 격돌한다.

터키와 이탈리아는 오는 12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유로 2020 개막전을 치른다.

터키엔 국내 팬들에게도 낯익은 사령탑이 지휘봉을 쥐고 있다. 2002 국제축구연맹(FIFA) 한일 월드컵에서 터키를 3위까지 끌어 올리고 2007년부터 2009년까지 프로축구 FC서울 감독으로 한국 축구와 연을 맺었던 귀네슈 감독이다.



귀네슈 감독은 2019년부터 터키 대표팀을 맡아 빠르고 저돌적인 팀으로 변모시켜 유로 본선행을 이끌었다. 하칸 찰하노글루(AC밀란) 등 베테랑과 젠기즈 윈데르(레스터시티) 등 신예들의 절묘한 조화를 만들었다.

특히 강호 프랑스와의 맞대결에서 2-0 승리를 거두며 유럽을 놀라게 하는 등 특유의 지략을 앞세워 이번 대회에서도 이변을 노리고 있다.

귀네슈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한일 월드컵에서 4강에 올랐던 것처럼,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첫 경기부터 호락호락하지는 않다.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이끄는 이탈리아는 지난 5일 체코전 4-0 승리를 포함, 2018년 10월 이후 치른 27경기에서 무패(22승5무)를 기록하며 최고의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잔루이지 돈나룸마(AC밀란)와 알레산드로 바스토니(인터밀란) 등을 앞세운 강한 수비뿐 아니라 페데리코 키에사(유벤투스)와 로렌조 인시녜(나폴리) 등 절정의 기량을 가진 공격수들까지 보유했다.

조제 모리뉴 AS로마(이탈리아) 감독이 "이탈리아에는 이기는 방법을 선수들이 가득하다"며 "최소 4강은 갈 것"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한편 터키와 이탈리아가 속한 A조의 웨일스와 스위스는 12일 오후 10시 아제르바이잔 바쿠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