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지성 "2002 월드컵 이후 백지수표 제안…한국, 중국에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6.11 09: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전 축구선수 박지성/사진제공=KBS전 축구선수 박지성/사진제공=KBS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2002 월드컵 이후 백지수표 제안을 2번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3'에는 박지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은 "영국에서 거주하며 축구 관련 공부를 하고 국내에서는 전북현대의 어드바이저로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박지성은 온 국민을 열광하게 했던 2002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후, 스승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PSV 아인트호벤으로 이적했다.

박지성은 "당시 선택지가 세 군데였다. PSV 아인트호벤, 교토 퍼플 상가 재계약, 그리고 한국 쪽에서 백지수표 제안이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지성은 "백지수표 제안은 커리어 중 두 번 정도 받았다"고 고백했다. MC 유희열이 "중국 쪽에서도 백지수표를 제안 받았고"라고 하자 박지성은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박지성은 "그래서 그건 생각 안하고 교토 퍼플 상가에 남을지, PSV 아인트호벤에 갈지 고민했다"며 "만약 유럽의 다른 팀이었다면 일본에 남았을 수도 있는데, PSV라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유럽에 가니 정말 다른 세상이더라. 환경, 선수들 움직임, 잔디 상태, 기후까지 달랐다. 말도 안 통하고, 몸 상태는 무릎이 안 좋고, 빨리 적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박지성은 세계 최고의 명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뛰었던 때를 회상했다.

그는'유니폼 팔이'라는 과거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영국 언론에서도 그렇게 기사를 썼었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가 적다보니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 내가 올 수 있었던 이유는 PSV에서 활약 때문이라고 생각했고 내가 이 편견을 지워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맨유에 가게 된 계기에 대해 "경기를 끝나고 에이전트가 퍼거슨 감독이 내 전화를 기다리고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난 영어 못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에이전트가 전화를 걸어 바꿔줬는데 당시에 퍼거슨 감독이 천천히 말씀해주셨다. 내가 맨유에 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라이언 긱스도 있지만 나이가 있으니 그 다음도 필요하다고 했다"고 했다.

박지성은 "이게 현실 맞나 싶었다. '내가 정말 간다고?' 싶었다"고 당시 얼떨떨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