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브리트니 스피어스, 이번엔 핑크?…아찔 수영복 입고 '파격 댄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6.10 23: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핫핑크 수영복을 입고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PINK is the new RED"(분홍은 새로운 빨강)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가슴 라인이 '브이'(V)자로 깊이 파여 굴곡이 모두 드러나는 과감한 핫핑크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춤을 추는 모습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골반을 양쪽으로 흔드는가 하면 긴 머리를 흔들며 쓸어올리고 같은 자리에서 한 바퀴 도는 등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끈다.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브리트니의 파격적인 댄스 영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8일에는 형광 초록색 뱀피 무늬의 과감한 밀착 의상을 입는가 하면 블랙 란제리 차림으로 춤을 추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2일엔 형광 노랑 수영복을, 지난달 12일엔 초밀착 메탈릭 의상을 입고 디바의 자태를 뽐냈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999년 1집 앨범 'Baby One More Time'으로 데뷔했으며, 'Oops I did it again' 'Toxic'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스타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이혼한 전 남편 케빈 페더라인과 사이에서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12살 연하의 모델 샘 아스하리와 공개 연애 중이다.그는 지난해 아버지의 병간호로 지쳤다며 정신과에 입원해 지속적인 치료를 받기도 했으며, 아버지의 후견인 자격 박탈 여부를 놓고 법적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