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포스코인터내셔널, 스타트업과 의료 로봇 시장 발 넓힌다

머니투데이 장덕진 기자 2021.06.09 09: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비대면 검체 채취 로봇/사진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비대면 검체 채취 로봇/사진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해외 의료기기 시장 진출을 확대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신성장 동력을 찾는 가운데 의료분야 중소 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돕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9일 의료 로봇 분야 스타트업인 바이오트코리아와 의료 로봇 분야 해외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보건산업 최신 기술과 제품 체험의 장인 '2021 BIO KOREA' 전시회 공동참가하고 비대면 검체 채취 로봇의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법인 및 지사가 위치한 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페루 6개국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년간의 해외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 상황 분석 및 판매 네트워크 구축 등을 담당한다"며 "바이오트코리아는 기술영업 및 사업수행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트코리아가 개발한 검체 채취 로봇은 원격 로봇 제어기술을 이용해 의료진이 진행하던 바이러스의 검체 채취 과정을 비대면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의사 1명당 최대 9대의 '비대면 검체 채취 로봇'을 통제할 수 있어 의료진 피로와 2차 감염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기술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의료 현장을 비롯해 공항과 격오지 등 비대면 검체 채취가 필요한 현장을 중심으로 점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두바이지사와 바이오트코리아는 21일 두바이에서 개최 예정인 중동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 "Arab Health"에도 함께 참가해 글로벌 고객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