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애플, 구형 iOS 유지 허용…저사양폰 업데이트 여부 선택키로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1.06.08 1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가을 출시된 iOS15 /사진=애플올가을 출시된 iOS15 /사진=애플




애플이 OS(운영체제) 업데이트 여부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한다. 그간 아이폰 사양과 무관하게 반강제적이던 OS 업데이트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8일 외신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애플은 올가을 iOS15 출시부터 OS 업데이트 방식을 변경한다.

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두 가지 업데이트 방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는 최신 기능과 보안 업데이트가 모두 적용된 iOS15를 바로 설치하는 것이다. 또 다른 하나는 현재 사용 중인 iOS14를 그대로 유지하며 최신 보안 업데이트만 받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iOS 업데이트 지원이 끊긴 제품을 제외하고는 새로운 보안 업데이트를 받으려면 최신 OS로 무조건 업데이트를 해야만 했다. 하지만 구형 아이폰에서 최신 iOS로 업데이트를 하면 속도가 느려지기도 해 일부 사용자는 업데이트를 차단하거나 계속 회피하며 사용하기도 했다.

업데이트 방식 변경은 iOS15가 출시되는 올가을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iOS15는 연결과 공유 기능이 강화된다. 특히 영상통화 페이스타임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새 페이스타임은 공간 오디오, 음성 분리 등 기능 외에 페이스타임 링크, 쉐어플레이 등이 추가된다.

이중 링크는 애플 기기를 넘어 어떤 기기에서든 페이스타임 통화로 연결되게 해준다. 안드로이드와 윈도OS 웹 브라우저에서도 페이스타임 이용이 가능해진 셈이다. 쉐어플레이는 영상 통화를 하며 친구와 함께 다양한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외에 아이폰을 사용할 때 타인의 간섭을 줄이고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집중 모드와 중요하지 않은 알림을 모아서 아침이나 저녁에 보여주는 알림 기능이 생긴다.

iOS 15의 개발자 프리뷰는 오늘부터 제공되며, 일반 베타 프로그램은 내달부터 진행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