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한금융투자, 퇴직연금 수수료 50% 인하 대상 확대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1.06.08 09: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가 8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책임경영 실천을 위해 공익목적법인 등의 확정급여형(DB) 및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수수료를 절반으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기존 사회적기업 및 강소기업에 적용하던 운용관리수수료와 자산관리수수료 50% 인하 혜택을 사회적경제기업, 유치원, 어린이집, 아이돌봄서비스, 사회복지법인 등 공익목적법인으로 확대해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해당되는 사업장은 DB 최대요율기준 기존 연 0.39%에서 연 0.195%로, DC는 기존 연 0.45%에서 연 0.225%로 수수료가 절감된다.



수수료 인하대상 사업장은 주로 근로자 50인 이하 및 영세 사업장이다. 통계에 따르면 50인 미만 가입대상사업장 중 25.6%만 퇴직연금을 도입했다. 이는 90%이상 도입한 300인이상 사업장 대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근로자의 안정적인 노후보장을 위한 장치가 미흡하다.

신한금융투자는 해당 기업의 퇴직연금수수료를 50% 인하해 퇴직연금 제도 진입의 문턱을 낮추고 사업자의 부담을 경감해 근로자의 안정적인 노후보장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운용관리기관)을 통해 신한금융투자(자산관리기관)의 퇴직연금을 가입한 사업장도 본 수수료 인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박성진 신한금융투자 퇴직연금사업본부장은 "영세사업장의 실질적인 부담을 줄여 근로자의 안정적인 노후 준비를 돕고자 DB와 DC의 수수료(운용관리·자산관리) 50% 인하 대상을 확대한다"며 "앞으로 고객의 안정적인 노후보장을 위해 다양하고 지속적인 퇴직연금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