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엔씨 주가도 100만원→85만원 '뚝'…"부진한 게임주, 하반기 주목"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1.06.03 11:59

글자크기

[오늘의 포인트]

/사진제공=넷마블/사진제공=넷마블




최근 게임주 주가 흐름이 주춤하다. 지난해 언택트 수요 기대에 가파르게 올랐던 주가는 올해 초부터 정체된 모습이다. 지난 2월 100만원까지 치솟았던 대장주 엔씨소프트 (472,000원 ▲6,000 +1.29%)는 현재는 80만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신작 지연과 실적 악화가 발목을 잡고 있다.

그러나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하반기 게임주 주가 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로 지연됐던 신작 출시 일정이 하반기 예정돼 있다. 가파르게 치솟았던 인건비에 대한 부담도 신작 출시를 기점으로 해소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3일 오전 11시 44분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2000원(0.23%) 떨어진 85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월 8일 최고가(104만8000원)을 기록한 이후 18.4% 떨어진 수치다.



다른 주요 게임주들도 마찬가지다. 넷마블 (63,600원 ▲1,400 +2.25%)은 지난 4월 14만7500원까지 올랐던 주가가 현재 14만원 아래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4월 5 대 1 액면분할을 진행한 펄어비스 (48,500원 ▲800 +1.68%)는 4월 19일 종가 기준으로 6만8500원을 기록한 이후 급락세를 보이며 5만8000원선까지 내려왔다.

게임 관련 ETF(상장지수펀드) 주가도 부진하다. 국내 대표 게임주들을 담고 있는 TIGER KRX게임K-뉴딜 (6,615원 ▲105 +1.61%)은 지난 2월 8일 1만3349원을 기록한 이후 현재는 1만1000원대에서 거래 중이다.

이유는 실적 부진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엔씨소프트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 대비 30%, 77% 줄어든 5125억원, 567억원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펄어비스 역시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동기 대비 24.2%, 71.6% 감소하는 등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주요 게임사 9곳의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28.8% 감소했다. 늘어난 인건비가 부담이다. 올해 초 넥슨이 쏘아올린 연봉 인상 릴레이가 게임 업계 전반에 퍼졌다. 실제 올해 1분기 주요 게임사의 인건비는 17% 넘게 늘었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에 게임사의 신작 지연이 많아지는 반면에 2020년 호황과 개발자 부족에 따른 인건비 상승이 실적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하반기 이를 만회할 수 있는 신작들이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 20일 '트릭스터M'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엔씨소프트는 이달 '블레이드앤소울2'와 하반기 '프로젝트TL', '아이온2' 등 간판 대작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펄어비스는 6월 E3와 8월 게임스컴 등 글로벌 게임쇼에서 신작 '붉은사막'과 '도깨비'에 대한 추가 정보를 공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넷마블은 오는 10일 신작 '제2의나라'를 출시한다. 제2의나라는 '이웃집 토토로'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장편 애니메이션을 제작한 지브리스튜디오와 일본 게임 제작사 레벨파이브가 만든 '니노쿠니' IP(지적재산권)을 기반으로 만든 모바일 게임이다.

김상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게임주는 경기민감주 반등에서 소외되며 거래대금 비중이 1% 미만으로 감소했다"며 "그러나 성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부진한 성과, 낮은 관심, 높은 성장률의 3박자를 갖춘 게임 테마를 하반기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