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특허청 발명의 날 기념식…'금탑산업훈장'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

뉴스1 제공 2021.05.31 14: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해의 발명왕' 브이터치㈜ 김석중 대표이사 수상

© 뉴스1©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제56회 발명의 날' 기념식이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서울 영등포구)에서 개최됐다.

'회복·포용·도약, 지식재산이 선도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김부겸 국무총리, 정상조 국가지식재산위원장, 김용래 특허청장을 비롯해 발명 유관단체장, 발명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유공자에 대한 포상과 최고의 혁신발명가에게 수여되는 '올해의 발명왕' 시상이 진행됐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우 대표이사는 30년 이상 제제연구 분야에 매진, 독자 기술을 이용한 개량 신약 개발 및 글로벌 제약사와 특허 라이선스 계약, 수출 등 한국 제약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삼성전자㈜ 윤보언 펠로우와 SK텔레콤㈜ 박용주 부사장에게 수여됐다. 윤보언 펠로우는 차세대 반도체 공정 개발을 통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및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한국 반도체 산업 발전에 공헌했다. 박용주 부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분야 국제 표준 특허를 확보해 로열티 수익을 창출함으로서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

동탑산업훈장은 삼화콘덴서공업㈜ 윤중락 연구소장과 ㈜대진코스탈 강성공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윤중락 연구소장은 전자산업의 핵심 부품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에 대한 원천 특허 확보 및 제품 개발에 기여함으로써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국가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강성공 대표이사는 산업용 전자정보저장매체 파쇄기를 국산화하고, 사무실에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소형화해 수출경쟁력을 높임으로서 산업발전에 기여했다.

한 해 동안 신기술 연구개발 및 창의적 혁신으로 과학기술계에 귀감이 된 ‘올해의 발명왕’에는 브이터치㈜ 김석중 대표이사가 선정됐다. 눈과 손을 동시에 검출해, 리모컨이나 접촉 없이 제스처만으로 대상을 제어할 수 있는 가상터치 시스템 개발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발명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과 부대행사로 수상자의 주요 발명품 전시뿐만 아니라 '발명으로 도약하는 청년 창업가'라는 주제로 특별전시가 열렸다.

주요 수상자의 발명품인 자체 기술로 개발한 개량신약, 혁신적인 CMP 공정 기술 적용으로 고질적 불량을 개선한 웨이퍼, AI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저전력으로 실행하는 AI반도체, 최대 1m 떨어진 곳에서도 화면 전체 제어가 가능한 가상터치 패널,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 기술인 라이다 센서 등이 전시됐다.

청년창업 특별전시에는 작업자의 생체신호를 실시간 관리 가능한 안전관리 시스템, 점자스마트워치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혁신적인 점자모듈 제품, 플라스틱 분해를 위한 플라스틱 분해 균 플레이트 및 배양조, ‘핀홀원리’를 이용한 스마트글래스용 AR 장비, 소형기름유출 처리로봇 등이 소개됐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수많은 불확실성 속에서도 발명가분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난해 지식재산권 출원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라며 “발명가와 함께 코로나 위기를 넘어 회복과 포용, 도약의 길로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