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충남도청·엔터사 등에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깐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2021.05.27 09:00
글자크기

양자내성암호-인증보안 융합해 보안성 강화
충남도청-공무원교육원 구간 PQC 전용회선 구축

LG유플러스를 주축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공공·민간 부문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검증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LG유플러스를 주축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공공·민간 부문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검증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9,870원 ▲50 +0.51%)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이 공공·민간 부문에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를 구축한다.

LG유플러스와 서울대학교, 크립토랩, ICTK, 드림시큐리티로 구성된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발주한 양자암호 관련 과제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지난해 의료·산업 부문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하는 실증에 이어 공공·민간 부문으로 실증 범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컨소시엄은 충남도청과 공무원교육원 사이 구간에 양자내성암호(PQC) 전용 회선을 구축한다. 충남 홍성의 도청과 공주의 공무원교육원 사이 거리는 137Km에 달한다. 컨소시엄은 충남도청 업무에서 생성되는 도민의 민감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암호화할 때 양자내성암호를 활용할 계획이다. 양자내성암호는 암호키 교환 등 보안의 주요 핵심요소에 적용할 수 있어 확장성이 높고 수백㎞ 이상의 장거리 전송이 가능하다. 별도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도 구현할 수 있다.



민간부문에선 엔터테인먼트사와 발전소에 각각 양자내성암호 전용회선을 구축한다. 양자내성암호통신과 새로운 인증보안 기술을 융합해 안전한 비대면 서비스를 확산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컨소시엄은 엔터테인먼트사의 전용회선 구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 회사가 보유한 지적재산권이나 창작물 등 정보 보안을 강화한다. 양자암호 기반의 차세대 인증 플랫폼을 개발해 공연 티켓 예매·인증에 활용함으로써 B2C 분야에도 양자암호 기술도 선보일 계획이다.

고도의 보안이 요구되는 발전시설인 GS EPS 당진사무소와 서울사무소 구간에도 양자내성암호 회선을 구축해 사이버 공격에 의한 대규모 정전 등을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양자암호 기술이 적용된 안면인식출입시스템을 개발해 통제 구역에 대한 보안을 고도화한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반사업그룹장은 "공공 민간부문 시범 사업을 통해 양자내성암호 기술력을 높여갈 계획"이라며 "암호키교환 등 알고리즘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해 보편적이고 활용도가 높은 양자보안 인프라를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